“다들 회사 물건 자잘하게 훔치지 않나요?” 공무원이 올린 충격적인 글

회사 물품 가져간다는 소방관 직장 동료 물건도 개의치 않고 훔친다고 이에 누리꾼들 비난 쏟아져 출처 : 뉴스1 지난 3일 국내 1위 임플란트 제조업체 ‘오스템임플란트’에서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해 새해부터 주식 거래가 정지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자금 관리 직원인 이모 씨 소행으로 무려 1,880억 원을 횡령해 현재는 잠적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이러한 횡령에 대한 이야기가 도마 위에 오르면서 한 누리꾼이 커뮤니티에 올렸던 글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자신을 소방관이라 밝힌 글쓴이는 “아니 근데 다들 회사 물건 자잘하게 훔치지 않아?”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는데요. 출처 : tvN ‘나의 아저씨’ 글쓴이는 해당 글에서 “탕비실에서 과자나 커피 믹스 사람 없을 때 한 움큼 주머니에 넣거나 부피 크면 퇴근할 때 가방에 넣어간다”라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소방관이라는 직업 특성상 야간 근무가 하는 날이 있는데 이럴 때면 식당에서 김치나 반찬을 몰래 가져간다고 밝혔죠. 글쓴이는 샤워실 물품 등 공용 물품 외에도 동료들의 물건도 가져간다고 전했는데요. 그는 “직장 동료 핸드크림이나 책상에 담배 같은 거 안 훔쳐? 내가 이상한 거야?”라며 오히려 누리꾼들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출처 : tvN ‘미생’ 물건을 훔쳐 가는 이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없어진 것 잘 모르더라. 어디서 흘렸나 하고 새로 잘 사던데 내가 소시오패스인 거냐?”라고 덧붙여 전했죠. 회사 물품은 물론 동료들의 개인 물품까지 훔친다는 글쓴이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분노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몇몇 누리꾼들은 “미친 행동이다”, “이건 엄연한 절도죄다”, “도벽이 있나 보다” 등 날 선 비난을 보냈죠. 하지만 다른 누리꾼들은 자신의 잘못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되묻는 그의 행동에 누리꾼들은 어떤 조언을 해줘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출처 : tvN ‘청일전자 미쓰리’ 일부는 해당 글의 진위 여부에 의문을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비슷한 동료를 본 적 있다는 사람들이 등장하면서 충분히 가능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모두가 예상하다시피 회사 비품을 가져가는 행위는 절도죄에 해당하는데요. 횡령죄에는 해당하지 않으며 다만 훔친 재물의 양과 상관없이 무조건 절도죄에 해당할 수 있다니 참고해야겠습니다. fastpick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은 민형사적 책임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