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 적도 없는데 유부남 됐다고 고백한 가수의 기막힌(?) 사연

가수 김범룡 ‘속풀이쇼 동치미’ 출연
과거 팬이 몰래 한 혼인신고 고백

[caption id="attachment_45114" align="alignnone" width="795"] 출처 : 대중가요 1988[/caption]

최근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한 가수 김범룡이 공개한 팬의 만행이 화제이다. 김범룡은 198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던 가수로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김범룡은 “86년도에 한창 바쁘고 팬덤이 형성돼 집 앞에 항상 텐트 3개는 있었다”고 말해 당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caption id="attachment_45113" align="alignnone" width="1014"] 출처 : MBN ‘속풀이쇼 동치미’[/caption]

김범룡은 “공터가 하나 있었는데 여고생들, 여중생들이. 바빴는데 하루는 호적을 뗐는데 누가 올라와 있더라. 내가 결혼한 거다. 부인이 있는 거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당시 그는 미국에서 현재의 아내를 몰래 만나고 있을 때였기 때문에 아내 역시 혼인신고로 인해 난리가 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caption id="attachment_45110"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caption]

이어 “알고 보니 매일 집 앞에 와서 나랑 결혼한다는 여자가 한 명 있었다. 경찰이 데려갔다가 오고 뭐 그런 여자였다. 그 여자가 혼자 가서 한 거다. 이해가 안 됐다. 어떻게 혼자 가서 하냐고. 그때는 혼자 가서 했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후 김범룡의 아내도 그 사실을 알게 되었기 때문에 큰 오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혼인관계 증명서를 보면 아내 이름 위에 그 여자 이름이 지금도 있다. 말소라고 적혀 있다”고 덧붙였다.

[caption id="attachment_45109"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 연합뉴스[/caption]

김범룡은 지난 1990년 결혼식을 올렸다. 그는 미국 공연에 갔다가 현재의 아내를 만나게 됐다. 친구 부인의 친구의 동생이었던 아내가 김범룡의 공연장에 오게 됐고 이후 서울에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

김범룡은 아내를 위해 ‘아내’라는 곡을 발표했을 만큼 아내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caption id="attachment_45112"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caption]

한편 김벙룡은 가수 데뷔 이후 큰 인기를 끌었지만 지인에게 돈을 빌려주고, 보증을 서고, 투자를 하다 전 재산을 잃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모든 게 압류되었고 빚이 40억 원에 달하자 우울증이 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의 “여보 괜찮아. 내가 있잖아”라는 말에 어떤 무대건 가리지 않고 노래를 부르고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살게 되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