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이 집문서 들고 도망갔죠..” 82세에 월세산다고 밝힌 연예인

가수 현미가 50년 전 믿었던 친척에게 배신을 당해 집을 날렸다고 고백했습니다. 2일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현미는 “50년 전에 집이 45평이었다. 1400만원이었는데, 애들을 미국으로 보내고 나니 방 4개가 필요 없더라”며 “1400만원 주고 산 집이 가격이 올라 정리하고 30평 정도로 옮기려고 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큰 애가 노래한다고 나오면서 6억원 정도 대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