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이 해냈네”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두팔벌려 환영하는 이유

3년, 그 누군가에겐 짧은 시간이지만 다른 누군가에겐 인내의 시간이기도 하다. 현대차가 딱 후자와 같은 상황이었는데, 이유인즉 기존 중고차 업계의 반발 때문이었다. 지난 18일 완성차와 중고차 업계에서 나온 소식에 따르면, 생계형 적합 업종 심의위원회에선 상당히 이례적인 판례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 내용은 바로, 중고차 매매업을 생계형 적합 업종으로 지정하지 않은 것이다.

“서민들의 피눈물입니다” 그렇게 난리치더니 결국 대기업 중고차 시장 진출 무산될 위기 상황

많은 소비자들이 가장 개선이 시급한 자동차 분야로 중고차 시장을 지목하고 있다. 연간 중고차 거래량은 연간 신차 거래량의 2배에 육박할 만큼 많으며, 시장 규모도 대략 22조 원으로 매우 커졌다. 하지만 중고차 딜러들이 이익을 위해 각종 불법 행위들을 일삼다 보니 중고차 시장에 대한 시선이 좋지는 않다. 작년부터 여러 대기업들이 중고차 진출을 선언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