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결정적인 ‘엔진결함’ 내부고발자 김광호씨 280억 받을 수 있던 이유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차량 안전 결함을 고발한 내부고발자인 전직 현대차 직원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으로부터 2400만달러(약 282억원) 상당의 포상금을 받게 되며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미 자동차 업계에선 유명한 김광호 전 부장 이야기입니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021년 11월 9일(현지시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성명을 내고 현대차와 기아차 미국 법인에 대한 정보 제공과 관련한 내부고발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