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대교 남단 곳곳 ‘균열’ 시공사 어딘가 했더니 ‘현대건설…’

서울 성산대교 남단 곳곳 바닥판에 균열이 발생한 가운데 시공사가 ‘현대건설’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안전엔 이상이 없다면서도 즉시 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2일 YTN에 따르면, 서울 성산대교 일부 구간에서 무더기로 균열이 생긴 것이 확인됐습니다. 성산대교는 건설된 지 40년이 넘으면서 노후화한 터라 2025년 완료를 목표로 보강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인데 이미 공사가

한 달만에 7억 하락한 강남 고급아파트 주민들 “정작 OO때문에 못살겠어요”

현대건설이 브랜드화한 명품 아파트 ‘디에이치’ 엘리베이터 소음으로 인해 고통받는 입주민들 현대건설 측 “소음은 하자가 아니다” 밝혀 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가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를 내면서 HDC의 회장 정몽규는 지난 11일 사퇴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하여 같은 현대그룹 소속인 현대건설에 대한 비난과 피해 또한 등장하고 있다. 피해자는 바로, 현대건설에서 ‘차원이 다른 고품격 클래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