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랑 저는…” 열애설 묻는 기자에게 강동원이 작정하고 한 말

강동원·한효주 미국 사진으로 열애설
기자의 무례한 질문에 강동원 돌직구
[caption id="attachment_65538" align="alignnone" width="1200"] 뉴스1, 영화 ‘인랑’[/caption]

[caption id="attachment_65534" align="alignnone" width="720"] 김의성 sns[/caption]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남미녀배우 강동원과 한효주가 과거 열애설에 휘말렸던 가운데, 계속해서 불편한 질문을 받던 강동원이 기자에게 일침을 날렸던 것이 최근 재조명되고 있다.

강동원과 한효주는 영화 ‘골든슬럼버’와 ‘인랑’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다.

[caption id="attachment_65535" align="alignnone" width="720"]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caption]

사건의 발단이 된 것은 두 사람이 함께 미국에서 찍힌 사진이었다. 2018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동원과 한효주가 편안한 차림으로 걷고 있는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은 올라오자마자 온라인에 일파만파 퍼져나갔고, 실제로 두 사람을 봤다는 현지 목격담까지 쏟아져 나왔다. 두 사람의 모습에 누리꾼들 사이에는 ‘사귀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65536" align="alignnone" width="720"] 영화 ‘골든슬럼버’[/caption]

하지만 열애설이 나온 뒤 강동원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에서는 교제 사실을 적극 부인했다. YG 측은 “강동원은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준비 중이고, 한효주는 영화 관계자 미팅 및 휴식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라며 “일정이 겹쳐 몇 차례 지인들과 함께 식사했다. 사진도 여러 관계자와 함께 있다가 찍혔다”라고 해명했다.

한효주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에서도 “두 사람은 영화 골든슬럼버와 인랑 등 작품으로 호흡을 맞춘 좋은 선후배 사이일 뿐”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caption id="attachment_65537" align="alignnone" width="720"] mk스포츠[/caption]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소문은 점점 부풀어지고 있었는데, 계속해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강동원은 끝내 한차례 돌직구를 날렸다.

강동원은 한 인터뷰 장소에서 기자로부터 “한효주와 열애설 난 심정이 어떠냐”라는 질문을 받자 “그 질문이 나올 줄 알았다”라며 “기사가 나온 후에도 한효주와 만난 적 있지만 서로 어색한 것도 없었고 별다른 이야기도 없었다”라며 태연하게 받아쳤다.

누리꾼들은 강동원의 의연한 태도에 대해 “역시 멋있다”, “아니라고 하면 좀 믿어주지 뭘 그리 못 캐내서 안달이냐”, “연예인들 사생활 침해 너무 심한데, 강동원이 대처 잘했다” 등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