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가 오랜만에 잘 만들어냈다는 이 엔진의 정체

최근 ‘디젤 판매량을 추월한 친환경차 판매량’, ‘역대급 판매량을 기록한 하이브리드’ 등의 기사를 자주 봤을 것이다. 최근 친환경차 판매량이 무서울 정도로 치솟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정으로 전체 자동차 생산량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차 수요가 늘어난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라마다 친환경차의 정의가 다르지만 보편적으로 전기차,

“이제 가솔린보다 더 팔려요” 전기차는 망설여지는 요즘 아빠들이 줄서서 구매하는 차

대 전기차 시대 속 하이브리드 자동차 그랜저·싼타페·쏘렌토 역대급 판매량 기록 우리는 한 치 앞도 볼 수 없다는 말을 종종 한다. 그래서 우리는 당장 1분 뒤 우리에게 무슨 일이 생길지 알 수 없다. 그래서 아마 “많은 사람들은 하이브리드 차를 구매할 것”이란 사실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두 가지 이상의 구동계를 사용하도록 만들어진

“전기차 사실려면 꼭 보세요” 갑자기 친환경차 쏟아지자 벌어지고 있는 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금 자동차 업계는 완전히 친환경 물살을 탔다.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수소차 등 다양한 친환경차들이 줄줄이 쏟아지고 있다. 처음에는 의심의 눈길을 보내던 소비자들도, 이제는 친환경차를 선택지로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을만큼 그 파이도 커졌다. 그러나, 변화가 항상 긍정적인 결과만을 가지고 오지는 않는다. 각 제조사들이 재빠르게 출시하고 있는 친환경차에 ‘리콜’이라는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도대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