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kg 감량하고 전성기 시절 되찾았다는 여가수가 올린 셀카

박봄 11kg 감량 비주얼
박봄 다이어트 후 전성기

박봄 인스타그램

박봄 인스타그램
투애니원 출신 박봄 최근 근황이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일 박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첼라 무대전…2ne1 박봄”이라는 글과 함께 셀카와 몸매 사진을 게재했다.

박봄은 오똑한 콧날, 날렵한 브이라인으로 인형 같은 외모를 뽐냈고, 몸매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원피스를 입고도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

tvN ‘온앤오프’
박봄은 지난해 1월 인스타그램에 다이어트 성공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박봄은 “작년 대종상 시상식 때 제가 저랬네요. 충격받고 다이어트 해서 70kg에서 11kg 빼서 59kg이에요. ADD 치료받으려고 먹는 약 때문에 다이어트 진짜 힘들었는데 그래도 빼고 나니까 너무 좋네요. 살 빼고 나서 약도 많이 줄이고 건강해지고 있어요. 저 모습으로 다시 안 돌아갈래요”라고 남겼다.

박봄은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 초대 가수로 자리했으나 다소 불어난 몸 때문에 논란이 된 바 있다.

뉴스1, 박봄 인스타그램
이후 본격적인 다이어트로 11kg 감량에 성공한 박봄에게 박수가 쏟아졌다.

해당 글을 게재한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처음에는 포동포동한 줄만 알았다. 하지만 시상식 사진을 보고 충격을 먹었고 다이어트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라며 다이어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안 맞던 옷들이 맞아서 너무 좋다. ‘살 빼면 입어야지’ 했던 옷들을 요즘 입고 있다”라며 만족스러움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8kg 정도 감량해서 허리 라인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박봄 인스타그램
당시 컴백을 앞두고 출연한 방송에서도 박봄은 “팬들하고 배꼽티 한 번 입어보겠다고 약속했는데 그게 12년이 됐다. 약속을 못 지킨 거다. 앞으로 5kg 더 뺄 계획이다”라며 계속해서 다이어트 욕심을 드러냈다.

몸매, 다이어트, 전성기 비주얼 등으로 항상 논란이 됐던 박봄이 최근 근황을 전하기 위해 올린 사진에서 날씬한 몸매를 유지해 “전성기 시절로 돌아온 것 같다”, “다시 돌아가지 않고 유지해줘서 고맙다” 등 팬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한편 박봄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서 7년 만에 투애니원 완전체로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7년 만의 완전체’ 2NE1 공연 도중 산다라박이 무대에서 벌인 행동

2NE1 7년 만의 완전체 무대
리더 CL 노력으로 만들어져
무대 위 산다라박 신발의 행방
출처 :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CL 인스타그램
 

2NE1 재결합 무대가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서 공연에 초대받은 CL은 물론 산다라박, 박봄, 공민지도 모습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네 사람은 ‘2NE1’으로 무대에 올라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열창해 전성기 시절과 다를 바 없는 열정으로 무대를 뜨겁게 만들었다.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외신들 역시 “투애니원 재결합이라는 엄청난 놀라움이 터졌다”, “K팝 아이콘 투애니원이 재결합했다”, “멤버들은 단 한 곡만 불렀지만, 팬들과 그룹에겐 감동적인 재회였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이날 네 사람이 ‘2NE1’으로 무대에 오른 것은 지난 2015년 음악 시상식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이후 7년 만으로 팬들을 울컥하게 했다.
 

유튜브
특히 이날 전성기 못지않은 헤어 스타일로 좌중을 압도한 산다라박의 인증샷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산다라박은 SNS를 통해 이날 공연 의상 및 헤어스타일 인증샷은 물론 무대 위 네 사람의 모습 사진까지 게재했는데, 사진 속 산다라박은 무대 위에서 신발 한 짝이 사라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팬들은 “언니 신발 어디 갔냐”, “얼마나 신났으면 신발도 잃어버리고 공연하냐” 등 반응을 전했고, 동료 세븐 역시 “신발 찾았어?”라는 댓글로 팬들을 폭소케 했다.
 

 

CL 인스타그램
모두를 감동하게 만든 이 무대를 만든 리더 CL의 글도 눈길을 끌고 있다.

CL 역시 SNS에 이날 사진을 올리며 “코첼라에 초대받고 이 자리에 멤버들을 꼭 초대하고 싶었던 이유는 너무 늦어지기 전에 나의 힘으로, 우리의 힘으로 모이고 싶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무대를 통해 지금껏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인사드리고 지난 13년 동안 투애니원을 사랑해주시고 함께 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꼭 전하고 싶었다”라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YG
CL은 “그런 의미에서 그 누구보다 제 자신에게 중요하고 의미 있는 날이다. 이 순간을 통해 지난 날 느꼈던 감정이 살아나길 바란다”라며 멤버들과 팬들을 향한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09년 데뷔한 2NE1은 멤버 박봄 마약 연루 등 논란 이후 활동이 뜸해지던 중 2016년 공민지 탈퇴를 시작으로 공식 해체 수순을 밟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