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도 뛰어들었다’ 대충 그린 소형 픽셀 그림이 1억 7천만 원에 팔린 이유는?

요즘 사회적으로 가장 뜨거운 이슈 중의 하나는 바로 ‘NFT(Non-Fungible Token)’입니다. 이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라는 뜻으로 다른 어떤 것으로도 교환할 수 없는 고유한 가치를 지닌 것입니다. 즉, 디지털 세계의 ‘등기부등본’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네요. 요즘 NFT가 가장 많이 적용되고 있는 분야는 바로 예술계인데요. NFT가 적용된 디지털 작품에는 엄청난 가치가 매겨지고 있습니다. 테슬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