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 맞는다고 했더니 입사 취소됐어요” 사연에 누리꾼 갑론을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생각이 없다”고 말하자 회사 측이 채용 결정을 취소했다며 당황해하는 구직자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누리꾼들은 구직자의 억울한 마음을 이해하는 쪽과 회사의 결정이 타당하다는 쪽으로 나뉘었습니다. 취업 온라인 커뮤니티 ‘독취사’에는 지난달 29일 ‘백신주사 안 맞았다고 입사 취소됐어요’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어제 면접 보고 합격해서 다음 주 월요일에 입사

“한국 백신패스들고 외국 나갔다가 이런 일까지 겪었습니다”

straitstimes 한국에서 백신 맞고 프라하행 비행기 탑승 거절당했다는 유튜버의 사연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해외여행이 가능한 국가들이 많아졌습니다. 자가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는 국가들도 많은 편인데요. 한 유튜버는 한국 백신 접종증명서를 제출했지만 비행기 탑승을 거절당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영상은 큰 화제가 되며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는데요. 어떻게 된 상황인지

“영화관 팝콘은 되는데, 왜 기차에서 계란은 안되나요?”

11월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 시작 누더기 거리두기 지침 탓에 해제도 어줍어 헬스장∙목욕탕은 역차별에 불만 커 11월 1일부터 일상에서 많은 부분이 달라진다. 코로나로 생긴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들이 백신 접종 완료자들을 중심으로 완화되면서 외부 활동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 10월 25일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을 내놨다. 지난해 2월 말 사회적 거리두기가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