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를…’ 카디비 3살 딸이 걸친 귀걸이·팔찌·가방의 총금액

순자산 300억 원 가진 래퍼 카디비 3살 딸에게 선물한 가방, 악세사리만 7억 둘째 아들 유모차는 7백 억대 디올 브랜드 출처_People 갱단의 스트리퍼에서 래퍼로 데뷔해 세계적인 스타가 된 카디비는 순자산 규모만 300억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수성가의 표본으로 알려진 그녀는 번 만큼 쓰는 씀씀이가 큰데 특히 자녀들에게 선물하는 명품이 ‘어나더 레벨’이다. 한때 게임 폐인이었다가 정신 차린 염따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지난해 티셔츠 팔아 3일 만에 21억 벌었던 래퍼, 올해 봤더니… 카디비가 지난 8월에 공개한 3살배기 딸 컬쳐의 모습은 예사롭지 않았다. 컬쳐는 귀에는 알 굵은 다이아몬드 귀걸이 목에는 3번째 생일 때 카디비가 주문 제작한 커다란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걸고 있다. 또한 오른쪽 팔목에 걸려있는 다이아몬드 팔찌는 까르띠에(Cartier) 파베 다이아몬드 러브 브레이슬릿으로 개당 5만 달러(한화 약 5,800만 원)를 호가한다. 총 5개를 착용했으니 팔에만 한화로 약 3억 원을 걸고 있는 것이다. 화려한 악세사리와 에르메스 버킨백까지 합하면 사진 속 컬쳐는 7억 원을 두르고 있다.  출처_카디비 인스타그램 카디비는 컬처에게 매년 성대한 생일 파티를 여는 것으로 유명하기도 하다. 3번째 생일에 초호화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선물한 카디비는 딸의 1살 생일 때에는 1억 2,000만 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선물했었다. 그리고 2살 생일날엔 컬쳐의 이름이 새겨진 다이아몬드 발찌, 다이아몬드가 여럿 박힌 럭셔리 시계 브랜드 ‘파텍 필립’의 손목시계를 선물했다. 국민 프로듀서에게 사랑받던 아이돌이 벤츠 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