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2022년형 XT5·XT6’ 출시 “무엇이 달라졌나”

캐딜락이 2022년형 XT5 및 XT6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캐딜락은 다양해진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킬 수 있는 어반 럭셔리 SUV XT5 및 대형 럭셔리 3열 SUV XT6의 2022년형 모델을 선보였다. 캐딜락은 브랜드 SUV 라인업에서 고객 수요가 이어지는 XT5, XT6의 연식 변경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높였다.

프리미엄 럭셔리와 스포츠 두 가지 트림으로 제공되는 2022년형 XT5는 도심형 럭셔리 SUV에 어울리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여유로운 공간, 완벽한 주행 능력을 선사한다.

특히 2022년형 XT5 스포츠 트림은 1/500초 간격으로 도로와 주행 조건에 맞춰 서스펜션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실시간 댐핑 시스템이 장착되어 정교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며, 새롭게 추가된 레드 브렘보 퍼포먼스 전면 브레이크를 통해 한층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완성하였다. 또한 스타일리시한 레드 페인티드 캘리퍼를 적용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자인을 완성했다.

동급 최고의 공간성과 검증된 안전성,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2022년형 XT6는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제공된다. 2022년형 XT6 또한 레드 브렘보 퍼포먼스 전면 브레이크가 추가되어 주행 안정성 및 퍼포먼스가 향상되었으며, 레드 페인티드 캘리퍼를 기본 적용해 디자인적 측면을 더욱 강화했다.

2022 XT5의 판매가격은 ▲프리미엄 럭셔리 6843만원 ▲스포츠 7632만원이다. 2022 XT6는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출시되며 판매가격은 8441만원이다.

차량에 대한 상세 정보는 캐딜락 고객 상담실, 캐딜락 공식 홈페이지 혹은 가까운 캐딜락 전시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더드라이브가 추천하는 글

»“게임에서 튀어나온 줄” 재규어 EV 로드스터 공개

»전 세계 단 2대! 1965 셸비 코브라 472 경매…가격은?

»너무나 공격적인 범퍼 ‘브롱코 그럼퍼’

»‘GV80·G80 어떡해!’ 첨단 안전사양 빠진다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뉴 320e’ 출시…가격은?

 

“실내가 아우디랑 똑같아” 독일 진출한 7000만원짜리 중국 자동차, 살펴보니..

중국에서 출시한 신차
준대형 SUV 웨이 커피 01
네티즌들 반응까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통적으로 중국은 자동차 산업과는 거리가 먼 나라였다. 중국의 자동차 시장은 어마어마한 내수로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할 만큼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지만 대부분 자국의 브랜드보다는 수입차에 의존했다.

하지만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추세에 접어들면서, 중국은 최근 ‘친환경차 굴기’를 명목으로 자국 브랜드의 몸집을 키워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중국에서 등장한 외관은 미국 브랜드 링컨을 빼닮고, 실내는 아우디와 판박이인 본 차량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외관은 링컨
실내는 아우디

중국 그레이트 월 모터스가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독일에 출시한 준대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웨이 커피 01. 외관의 크게 적용된 크롬 그릴은 미국의 브랜드 링컨과 상당히 유사하다. 후면 테일램프에는 수직형 브레이크등이 들어오고 하단에는 크롬이 추가됐다.  
 
실내에는 커다란 미들 콘솔이 있으며 9.2인치의 디지털 계기판과 14.6인치 대형 중앙 스크린이 탑재되어 깔끔한 느낌을 준다. 중앙 스크린 아래에는 9인치의 공조 스크린 또한 위치하고 있다. 좋은 실내 마감 품질은 덤.
성능은 나쁘지 않다만
중국차는 조금..
[caption id="attachment_42710"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오토센스’[/caption]

차량의 파워트레인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답게 내연기관 엔진이 앞에 들어가고 전기 모터가 앞뒤에 하나씩 더해져 약 460마력의 시스템 총출력을 자랑한다. 제로백은 불과 5초에 달한다고.  
               
또한, 차량에 들어가는 42kWh의 대형 배터리도 탑재돼 전기만으로도 150km에 달하는 주행 거리를 갖고 있다. 현지에서 측정된 가격은 한화로 6,700만 원부터 7,400만 원까지 고루 분포해 있다고.
웨이 커피 01
네티즌들 반응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함께 살펴봤다. “이것은 전 세계 자동차의 합작품.. 근데 7천 주고 누가 중국차를 사?”, “중국의 기술력이 많이 좋아졌다는 것은 알겠는데, 왜 중국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뽑아내지 못하는 걸까?”와 같은 반응이 존재했다.

 
추가로, “로고는 링컨, 그릴은 아우디 A8, 짬뽕도 이런 짬뽕이 없다”, “웨이 커피 01인가요? 아니면 아우디 카피01인가요?”, “한국에는 무조건 안 들어올 듯~”과 같은 반응 또한 찾아볼 수 있었다.

“한국 아빠들 벌써 줄 섰죠” 안전의 볼보가 국내 출시한 신차

볼보 신형 모델 다수 출시
하이브리드 모델로 국내 시장 도전
중국차 오명 벗어날까

[caption id="attachment_38769" align="alignnone" width="1024"] 이코노믹리뷰 / 볼보 하이브리드 신차 출시[/caption]

2002년 영국에서 출시된 이후 한 번도 사망자를 낸 적이 없는 차, XC90의 볼보가 자사의 인기 모델인 XC90, XC60, S90을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지난 4월 13일 국내에 출시했다. 세 모델 모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로 출시된다고.

국내 전동차 차량 수요를 창출해내겠다는 각오를 보이는 볼보의 야심 찬 세 모델의 스펙과 관련된 이야기를 간단하게 나눈 뒤에, 이러한 공격적인 국내 시장 공략의 배후에 숨겨진 최근 볼보의 행보에 대해서도 간단하게 얘기해보자.
이번 볼보 하이브리드 신형들
무엇이 매력 포인트일까?
[caption id="attachment_38764" align="alignnone" width="1024"] ev포스트 / xc9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caption]

볼보의 플래그십이자 ‘안전한 차’의 대명사인 XC90은 준대형 SUV로, 이번 하이브리드 모델은 기존보다 더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출력은 455마력으로 향상되면서 역대 출시된 볼보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출력을 자랑한다. 이러한 성능 향상은 나머지 두 모델 역시 해당되는 사항이다.

여기에 사륜구동 성능 역시 강화되었으며, 여러 극단적인 환경에서의 전기 모드 주행거리를 보장하기 때문에, 지역에 따른 기후 변화가 점점 두드러지고 있는 국내에서 탑승하기에도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XC60, S90에 최초로 탑재된 회생 제동 시스템은 더욱 높은 주행거리를 보장해주는 등, 하이브리드 모델 마니아들에게는 상당히 매력적인 선택지를 제공한다.
이번 볼보 하이브리드 신형들
무엇이 매력 포인트일까?
[caption id="attachment_38768" align="alignnone" width="1024"] 볼보코리아 / 볼보 팝업스토어[/caption]

최근 볼보는 롯데타워 홀에서 XC40 팝업스토어를 개최하는 등, 상당히 공격적인 한국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볼보라는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와는 별개로, 과거와는 다른 이러한 태도는 어디서 기인하는 것일까?

이에 대해서 많은 전문가가 국내의 중국차 이미지 개선을 위한 선두 주자로 볼보가 선택된 것이라 추측하기도 한다. 즉 저렴한 가격을 강점으로 하는 중국 자동차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훨씬 고가이면서 안전성, 성능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볼보 차들을 선발주자로 국내 시장에 진출시켰다는 분석이다. 물론 볼보는 이미 예전부터 국내시장에서 어느 정도 인기가 있는 브랜드였기 때문에, 이 분석을 받아들이는 것은 독자들의 몫이다.
못 생겨서 품질 신뢰한다?
이제는 옛날 얘기다
[caption id="attachment_38766" align="alignnone" width="1024"] IT동아 / XC90[/caption]

이 글을 쓰고 있는 에디터는 어릴 적부터 부모님께 ‘차는 못생길수록 성능이 좋다’라는 말을 들어왔다. 따라서 나에게 과거 볼보의 이미지는 ‘디자인은 투박하기 그지없지만 성능과 안전성 하나는 최고인 브랜드’였다. 그리고 이번 출시를 통해 후자는 여전히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모델들의 디자인을 살펴보았을 때, 전자는 더 이상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이처럼 여전히 많은 한국인들에게 볼보는 신뢰의 대명사로 아직까지 남아있다. 여기에 볼보 차량 에 탑재된 엔포테인먼트의 내비게이션이 T맵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는 사실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강력한 어필이 된 듯 하다. 한 네티즌은 “기술에서든 소비자 친화도에서든 볼보는 넘사벽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중국에 인수됐어도 볼보는 볼보인 것 같다”라는 반응을 통해 볼보라는 브랜드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인식은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역대급 가성비라고 극찬 받는 신형 SUV, 어떤 차일까?

도요타 RAV4 하이브리드 출시
압도적인 연비 자랑해
미국에서도 사랑 받는 차

뛰어난 성능으로 이전부터 사랑을 받아왔던 SUV 모델인 RAV4. 최근 도요타가 22년형 RAV4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노재팬 영향으로 판매량이 급감했던 일본 자동차 브랜드들이 하이브리드 모델을 필두로 한국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특히 렉서스 ES300h는 지난해 6746대를 판매하며 전년 대비 17.7% 늘어난 수치를 기록했는데, 렉서스 역시 10%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배출가스를 절반 이상 저감할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무엇보다 연비가 높아 소비자들의 만족감이 높다.

이런 상황에서 출시되는 RAV4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 특히 RAV4는 북미 시장에서 매해 40만 대 이상이 꾸준히 팔릴 만큼 성능을 인정받은 SUV이다. 1995년 미국에 처음 출시된 이후 세그먼트 1위 자리를 놓친 적이 없다고.

12일 출시되는 RAV4 하이브리드의 권장소비자가격은 RAV4 하이브리도 2WD XLE가 4170만 원, RAV 하이브리드 2WD XLE가 4740만 원, RAV4 하이브리드 AWD LTD가 4740만 원이다.

RAV4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해 관계자는 “22년형 RAV4 하이브리드는 고객의 편의를 고려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 한 모델”이라고 밝히기도 했는데, 실제로 RAV4 하이브리드를 시승해 본 운전자는 한 매체를 통해 “흔들림이 없고, 묵직해 만족스러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RAV4 하이브리드 출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이브리드 SUV 중에서는 평가가 가장 좋던데” “정숙하고 연비 좋고 고장 없고 만족함” “해외에서 잘 팔리긴 하더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