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의 배신…IPO 대어 잇단 급락에 공모철회∙상장연기 속출

수요예측·청약 부진···이미 상장된 종목도 주가 ‘뚝’ ‘공모주의 배신.’ 2021년부터 국내 주식시장에 공모주 열풍을 불러온 기업공개(IPO) 대어들을 바라보는 투자자들의 심정이 불편할 것 같다. 기대와 달리 대다수 종목 주가가 상장 당일에 비해 20% 넘게 하락하거나 공모가를 밑돌고 있어서다. 2022년 들어서는 IPO를 철회하는 업체도 잇달아 나오고 있다. 수요예측과 일반청약 등 IPO 전 과정에

“정말 피 눈물 납니다.’ 청약 2만명 몰린 송도 랜드마크 아파트 당첨 포기한 이유?

이번에 인천송도에 아파트 분양 모집에 1순위 청약에서 2만명 이상 신청한 송도 새아파트 단지에 당첨 후 계약 포기자가 엄청나게 속출하면서 500가구가 넘는 미계약분이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24일 분양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GS건설이 인천 송도 랜드마크시티 A17블록에서 분양한 ‘송도자이더스타’ 단지 전체 공급물량 1533가구 중 35%인 약 530여 가구가 원당첨자 계약 포기로

당첨만 되면 로또라더니.. 알고보니‘애물단지’였습니다.

“청약 경쟁률은 높은데 재미를 못보네” 분위기 꺾인 단타시장..”청약에는 투자자들이 많이 몰리는데, 막상 거래가 잘 안 되니까 물량을 포기하는 당첨자들이 나오네요.“ 정부가 아파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틈새시장’으로 떠오른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도생), 생활형 숙박시설(생숙), 장기민간임대아파트 등 비(非)아파트 시장도 냉랭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청약에선 여전히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지만 막상 웃돈이 붙은 거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