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김현중, 프리지아 언팔했다…결별 의혹까지 짝퉁 논란 때문?

프리지아(송지아)가 짝퉁 가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솔로지옥’으로 커플이 된 김현중이 프리지아의 인스타 계정 팔로우를 끊으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송지아가 명품 브랜드 가품을 착용한다’는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송지아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다양한 명품 브랜드를 입고 등장합니다.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유튜브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명품의 가품 착용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진은 샤넬 티셔츠 진품(왼쪽)과 프리지아가 입은 가품 티셔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다수의 누리꾼들은 가품 의혹을 제기했고 송지아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제품은 샤넬 티셔츠와 목도리, 크리스찬 디올 탱크톱, 반클리프&아펠 목걸이, 마린세느 원피스 등이었습니다. 특히 부유한 집 딸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 구독자들을 기만한 것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했습니다. 관련해 송지아는 17일 가품 의혹 일부를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송지아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제품에 대한 지적은 일부 사실입니다. 가품입니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디자이너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합니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진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습니다. 나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게도 사과하겠다”며 “나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들, 구독자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하여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앞으로는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