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만 피어싱 29개’라는 여성의 장래희망에 김영옥은 이렇게 말했다

교사되고 싶다는 사연자 출연얼굴에만 피어싱 29개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MC로 활약하며 고민을 속 시원하게 들어주는 채널S 예능
지난 29일 방송분에서는 사범대학교에 재학 중이라는 23살 대학생이 출연했다.

사연자는 스모키 이상의 진한 메이크업과 얼굴 곳곳에 피어싱을 뚫은 채로 할매들을 찾아왔다. 놀란 할매들에게 사연자는 “과거 몸에도 피어싱을 했었지만 지금은 없는 상태다. 현재 얼굴에만 피어싱을 29개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를 신기하게 보던 김영옥은 학교 갈 때도 이렇게 하고 가는지 물었고, 사연자는 “이렇게 하고 간다. 제가 튄다고 생각하긴 하지만 불편함을 느끼진 않는다”며 본인의 생각을 확고히 밝혔다.

.gadsense_slot_5{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시작부터 확고한 취향과 스타일을 고집하던 사연자는 “꿈이 뭐냐”는 나문희의 물음에 평소 갖고 있던 고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교사가 꿈이다. 학점은 3.9점이다. 교수님은 ‘교사하면 피어싱 뺄 거지?’라고 물어보시는데 저는 그럴 생각이 없다”며 단호하게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3명의 MC 모두가 사연자에게 “그런 모습으로 교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내비치자 그는 억울해하며 “겉모습이 이렇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건 아니지 않냐”며 반박했다.

또한 “오히려 평범하지 않은 교사가 있음으로써 학생들이 다양한 시선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피어싱을 많이 한 사람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다. 법률 싸움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말해 3명의 MC들을 한숨짓게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 또한 ‘성인인 나도 헉했다’, ‘해외에서도 교사로 취업은 힘들 것 같다’, ‘아무리 자유가 좋다고 해도 저건 아닌 것 같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일괄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gadsense_slot_7{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