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신었다가···” 불신 높아지는 중국산 운동화

1세트 때 갑자기 신발 앞쪽이 터졌고, 실 같은 것이 엄지발을 긁었다. ©세계배드민턴연맹 웨이보 지난 9월 9일, 중국 전국체전 배드민턴 사전경기에 참가한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천위페이(陈雨菲) 선수는 2세트 도중 시합 일시 정지를 요청했다. 그러고는 메딕을 불러 오른발에 응급처치를 한 후 다시 경기에 임했다. 오른발을 뒤뚱거리는가 싶었지만, 2세트와 3세트를 연속으로 가져오며 경기에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