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심은하 남친, 현 이영애 남편…연애사로 커다란 획 그은 남성의 정체

이영애 남편이자 사업가 정호영심은하의 전 남자친구로도 유명이혼 전력에도 이영애와 결혼쌍둥이 낳고 행복한 결혼 생활 중

뉴스1

정호영 한국레이컴 회장, 미국 시카고 대학교, 일리노이 공과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한 재미교포인 그는 사실 이영애 남편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이런 정호영 한국레이컴 회장은 커다란 획을 남겼다고 할 정도로 화려한 연애사를 가지고 있는데 화려한 면면을 자랑하는 그의 연애사를 알아봤다.
뉴스1

정호영 회장의 첫 번째 결혼 상대는 일반인 김 모 씨로 둘의 결혼 생활은 13년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일반인 김 모 씨는 배우 박영규와 재혼해 높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런 정호영 회장은 벨코리아 재직 시절 배우 심은하와 1년간 교제하기도 했다. 당시 두 사람은 결혼까지 계획했을 정도로 깊은 관계였는데 심은하의 생일을 이틀 남기고 파혼하고 말았다.

뉴스1

당시 심은하는 정호영이 나이, 학력을 모두 속였고 여성편력 등으로 인한 문제가 컸다고 고백했는데 여기에 여러 루머까지 더해져 정호영은 각종 구설수에 휘말리게 됐다.
심은하는 아픔을 뒤로하고 2005년 지상욱과 결혼식을 올렸는데, 지상욱은 정호영과 마찬가지로 이혼한 전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럼에도 심은하는 지상욱의 매력에 빠졌고 지상욱 역시 심은하의 미모와 술을 좋아한다는 털털함에 빠져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
심은하와 헤어진 정호영은 이영애와 18년간 인연을 이어오다 지난 2009년 하와이에서 비밀리에 식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선후배 관계였던 두 사람, 특히 이영애는 2003년 자신의 대표작인 ‘대장금’을 정호영의 제안으로 출연했을 정도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다만 일반인이자 구설수가 많았던 정호영을 배려해 이영애는 결혼 당일까지 남편의 정체를 숨겼다.
20살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아들, 딸 이란성 쌍둥이를 낳아 현재는 양평에 있는 전원주택에서 결혼 생황을 이어가고 있는데 화려했던 연애사를 뒤로하고 이영애에게 정착한 정호영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정호영이 운영한 한국레이컴은 군용 레이더, 특수 전자 통신장비, 무기 관련 장비 등을 개발, 생산하는 회사로, 현재 그는 2조 원이 넘는 자산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