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가 주목하는 이 사람에게 이정재가 한 말

동트기 전 새벽은 기온은 낮지만 빛은 어둠을 몰아낼 정도로 강하다. 황동혁 감독이 〈오징어 게임〉 새벽에게 새벽이라는 이름을 준 건 하나의 메타포다. 그는 이 지옥 같은 게임 속에서 섬광처럼 획을 그어버린다. 어둠 속에서 태어났으나 어둠에 지지 않는 결기다. 정호연은 배우 데뷔작으로 〈오징어 게임〉을 만나 새벽이 되었고, 그의 삶은 이전으로 돌아갈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