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벨에서 아버지 위해 춤사위를 선보인 효녀 여고생의 놀라운 근황

드라마 <환혼> 촬영 주연을 맡은 정소민 고등학교 시절 KBS1 ‘도전 골든벨’에 출연해 무용을 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히며, 무용 전공을 반대하는 아버지를 위한 춤사위를 선보여 감동을 선사했던 이 여고생은 당시 30번 문제까지 진출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후 그 학생은 무용 실력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에 수석으로 입학하며 학교에서도 유명인으로 주목받게 되었다.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