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만 맡아도 가네” 1회 충전에 700km 가는 아우디 전기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요즘 자동차 시장에서 SUV는 가장 인기있는 차종으로 알려져있다. 심지어 슈퍼카를 제작해오던 제조사들마저 SUV 출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사이 외면받고 있는 포지션이 있었다. 바로 세단의 변형형인 왜건 차량이다. 해치백과 상당히 유사하지만, 더 넓은 트렁크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최근 씨가 마른 왜건 시장에 주목할만한 모델이 아우디에서 공개되었다. 지난해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된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가 대중들에게 공개되었는데, 오늘 우리가 다뤄볼 아우디의 새로운 왜건 차량인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이다. 공개된 A6 아반트 e-트론에 대해 어떤 모습으로 출시될지 자세하게 살펴보자. 리프트백 세단에 합류하게 될 전기 세단 지난 16일 아우디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아우디 마커스 듀스만 CEO가 새로운 왜건 전기차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를 공개했다.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는 차세대 A6 기반 왜건 모델로 양산형 모델의 미래를 제시하는 차량이다. 이번 콘셉트카는 현대적이고도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제시하고 있으며, 폐쇄형 싱글 프레임 및 후면의 연속 라이트 스트립이 특징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A6 아반트 e-트론의 크기는 길이 4,960mm, 너비 1,960mm, 높이 1,440㎜로 기존 A6 아반트와 비교하면 더 길고, 더 넓으며, 더 낮은 크기를 가지고 있다. 또한 공개된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카는 너무 먼 미래에서 탈 것 같은 디자인이 아닌 바로 양산 될 것 같은 디자인으로 공개되어 많은 소비자들이 “이대로 출시하는 게 아니냐”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만 판매하는 아우디의 신형 모델이 궁금하다면 클릭! 외관 디자인만 공개되었다 당장이라도 출시될 거같은 외모를 가진 A6 아반트 e-트론은 좌우 얇게 이어진 LED 주간 주행등과 LED 헤드램프를 가지고 있다. 측면에서는 공기저항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버추얼 사이드 미러’와 낮은 각도의 A필러 그리고 낮은 높이에 쭉 이어진 루프라인으로 날렵한 모습을 보여준다.

테슬라 최대 강점인 ‘이 기능’, 곧 국산 전기차에도 들어간다?

ⓒ Hyundai 우리나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되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할까요? 그동안 현대기아차가 자율주행 기술을 가진 유일한 국산 완성차 브랜드여서, 언제 발표할지 오피셜 내용만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국토부에서 ‘자율주행차 규제혁신 로드맵 2.0’을 발표했습니다. “이게 뭐가 중요하냐?”고 생각하시는 분들 당연히 계실 텐데요, 국내 제조사들이 정부 로드맵에 맞춰 움직이기 때문에 대략적인 상용화 시점을

“이거 보고 정신 차리세요” 반자율 주행 믿고 핸들에서 손 놓으면 이렇게 됩니다

요즘 나오는 자동차에는 반자율주행이라고 불리는 운전자 보조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안전한 운전을 도와준다. 전방 추돌 위험이 감지되면 브레이크를 작동시켜주고, 차선 유지는 물론 차선 중앙 유지와 사각지대 감지까지 해준다. 한 번만 제대로 작동해 사고를 예방하기만 해도 옵션의 가치는 충분하다. 하지만 이 사양들은 말 그대로 반자율 주행, 운전자 보조 사양이기 때문에 기능을

“편리한건 알겠는데…” 자율주행 기능 이용하는 운전자들 주목하세요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어릴적 SF영화를 보며 상상하던 스스로 운전하는 자동차, ‘자율주행차’를 향한 환호가 어느새 의심의 목소리로 변하고 있다. 완전자율주행 단계까지 가기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 데다가, 단지 운전자의 주행을 도와주는 지금 수준에서도 줄줄이 사고가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히 한 브랜드의 문제가 아니다. 테슬라, 토요타 등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전 세계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한

“제발 차 사면 메뉴얼 한번만 읽어보세요” 요즘 운전자들이 오해하는 가장 큰 문제입니다

자율 주행이란 말 그대로 차가 스스로 운전하는 것으로, 미래 자동차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만큼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자율 주행 관련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현재 자율 주행 레벨 2단계에서 3단계로 넘어가고 넘어가고 있는 상태다. 자율 주행 관련 기술이 많이 발전했지만 아직까지 모든 상황에서 차가 대응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