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들 군복무 중 특혜 입원의혹 논란 만든 결정적인 사진(+해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의 아들이 과거 군복무 중 특혜 입원을 받았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특혜 입원의혹 논란을 만든 결정적인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해당 사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큰아들 이동호씨가 과거 군 생활 중 특혜 입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26일 국민의힘 박수영 국회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군 안팎에서는 경상남도 진주 소재 부대에 배치된 이씨가 200㎞ 넘게 떨어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한 것 자체가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이씨는 지난 2013년 8월부터 2015년 8월까지 경남 진주시에 있는 공군 기본군사훈련단 인사행정처에서 행정병으로 복무했습니다. 자료=박수영 의원 제공 그는 군 복무 중이던 2014년 8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용 디지털 반팔 상의와 군 병원 환자복 하의를 입은 다리를 꼬고 앉아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린 바 있습니다. 당시 이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