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제대로 먹어줬었죠,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레전드 올드카

공도에서 발견된 브로엄 / 사진 = 보배드림 ‘양구뽕’ 대우차 브로엄, 이름만 들으면 생소하실 분이 여럿 계실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오래된 차량이며 단종된지는 벌써 23년이란 세월이 흐른 만큼 없어진 차들도 굉장히 많은 그런 차다. 브로엄은 옛 대우자동차 시절에 생산했던 후륜 구동 준대형 세단이었다. 음…. 사실 준대형 세단이라 하기에도 덩치 면에서나 배기량 면에서나 어느 하나 뛰어난 곳이 없는 게 사실이지만, 이 당시 브로엄만 하더라도 몇 안 되는 고급차 반열에 오르기엔 충분했다. 브로엄의 족보는 꽤나 복잡하다. 이유는 1980년대부터 시작된 대우자동차의 대우차의 플래그십 세단 로얄 살롱에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플랫폼 때문인데, 과거 대우차 중형~준대형 라인업만 하더라도 플랫폼 하나로 오랫동안 사용해온 과거가 존재한다. 과연 브로엄은 어떤 차였을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슈퍼 살롱 혹은 슈퍼살롱 브로엄 브로엄의 역사는 1991년 대우차의 프린스가 출시되면서부터 시작된다. 1991년 당시 대우차의 로얄 시리즈들이 마이너 체인지를 거치면서 라인업이 대폭 정리되었는데, 프린스 바디를 활용해 내 외관을 고급스럽게 꾸며 프린스와 차별점을 뒀다. 프린스와 달리 곡선의 디자인을 보다 적극적으로 사용하였고, 각종 크롬 도금과 투톤 컬러를 적용하여 중후한 멋을 살렸다. 브로엄은 단종되기 직전까지 총 3번의 이름이 바뀌었다. 출시 초반인 1991년부터 1994년까지 슈퍼 살롱/슈퍼 살롱 브로엄이라 불렸고, 1994년부터 1996년까지는 브로엄, 1996년부터 1999년까지는 뉴-브로엄으로 나뉘었다. 그렇다고 해서 겉으로만 보면 큰 차이가 도드라지진 않았다. 내장재 디자인, 파워 트레인의 변화, 소소한 옵션의 변화 정도만 있었으며, 외관도 그릴과 컬러 패턴이 달라진 것 외엔 똑같았고 그 당시에도 브로엄을 보고 이게 뉴-브로엄인지, 슈퍼 살롱인지 아니면 그냥 브로엄인지 헛갈려 하는 이들이 정말 많았다. 대우 프린스와 함께 태어난 브로엄 당시 프로젝트 명은 ‘V-카’였고, 대우 로얄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인 슈퍼 살롱의 후속작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플랫폼은 과거 GM에서 60년대부터 사용하던 후륜구동 플랫폼인 ‘V 플랫폼’을 사용하였으며, 엔진의 바리에이션은 2.0L SOHC, 2.0L DOHC, 2.2L DOHC 그리고 V6 3.0L SOHC까지 총 4가지를 제공했었으나, 3.0L 엔진은 1994년 아카디아가 출시됨에 따라 조기 단종 되었다. 출시 당시 고급차 시장을 겨냥한 모델이었지만, 프린스와 별반 다르지 않은 상품 구성과 외모에서도 큰 차이가 없었으며 당시 시장의 반응은 “프린스 파생형 모델이다”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때문에 동시대에 나왔던 그랜저와 포텐샤에 비해 확연히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고, 원판 모델이던 프린스마저 잠시 신차효과를 본 이후 쏘나타에게 밀려 고전하는 모습을 여럿 보여줬다. 출시 당시만 하더라도 이미 오래된 플랫폼 브로엄이 고급차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지 못한 이유는 전술했다시피, 너무 대놓고 프린스를 기반으로 만든 차량이란 점과 오래된 플랫폼으로 인해 경쟁 모델들 대비 공간 면에 있어 불리했다. GM의 V 플랫폼은 1966년 독일의 오펠에서부터 시작된 플랫폼이다. 당시 오펠 레코드란 차량이 이 플랫폼을 적용하여 판매에 돌입하였고, 이 V 플랫폼을 기반으로 1970년대 로얄 레코드라는 차량이 탄생하게 된다. 그러나 이 플랫폼을 전장과 전폭만 수정하여 파생형 모델들이 탄생하게 되었다.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이 플랫폼의 성능은 유효하였지만 1990년대에 들어서는 이미 20년도 훌쩍 넘은 오래된 플랫폼이었다. 때문에, 현대차와 기아차가 기술제휴를 통해 만들었던 차량들에 비해 모든 부분에서 열악한 모습을 보여줬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대우차 내부적으로도 브로엄은 오래된 차라는 걸 인지했던 탓에 레간자를 비롯하여 매그너스까지 개발하여 출시하게 되었고, 1999년 프린스 시리즈들의 역사는 막을 내리게 되었다. 지금은 잊혀진 차가 된 브로엄, 단종된 세월 대비 잔존 개체 수는 극히 드물어 공도에서 마주치기 쉽지 않은 모델이 돼버렸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준대형차 답게 여전히 올드카 매니아들 사이에선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모델이다. 오늘 이 시간은 대우차의 마지막 후륜구동 준대형 세단 브로엄을 만나봤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