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긴 한데…’ 비판에 정우성이 작심하고 한 말

혹평 받은 <고요의 바다> 제작자 정우성 <오징어 게임>과의 비교 자제 부탁 2021년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였던 넷플릭스 드라마 <고요의 바다>가 예상외의 부진을 겪으며 제작자인 정우성에게까지 비난이 가해지고 있다.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고요의 바다>는 배우 정우성이 제작에 참여, 공유, 배두나 등 내로라하는 배우가 주연을 맡으며 기획 단계에서부터 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오징어게임’ 덕에…절친 2명이 차린 소속사가 벌어들인 수입

이정재, 정우성이 설립한 아티스트컴퍼니 1050억 원에 매각 위지윅스튜디오에서 인수 연예 활동에만 집중하는 연예인들도 있지만, 많은 연예인들은 사업으로 큰 수익을 얻기도 한다. 외식, 패션, 화장품 등 다양한 사업을 하는데 그중에선 이병헌의 BH엔터테인먼트처럼 배우가 세운 매니지먼트 회사도 있다. 그런데 이정재와 정우성이 설립한 매니지먼트 회사가 최근 1050억 원에 인수되는 ‘잭팟’을 터뜨려 큰 화제를

‘오징어 게임’에 빠진 유럽인들에게 “딱지 칠까?” 묻자 보인 반응

한국 게임하느라… 유럽 거리는 시끌시끌 <오징어 게임>이 최근 전 세계 83개국 1위를 석권하며 넷플릭스 시리즈 최고 인기를 모은 가운데 드라마 속 게임에도 큰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드라마와 함께 누구나 이해하기 쉬운 게임의 규칙들은 사람들의 흥미를 더욱 끌어올렸다.   실제로 파리의 골목과 네덜란드의 거리는 딱지치기를 하는 사람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중국 정부에서 을 공식 승인하지 않는 진짜 이유

우리나라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했습니다. 이 드라마는 456명의 사람들이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게임에 초대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것인데요. 이는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 중인 모든 국가에서 1위를 달성한 최초의 작품이 되기도 했습니다. 자연스레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고 있지 않은 국가에서는 이를 불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