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버틸 수가 없어요” FLEX 선도한 래퍼 염따가 결국 도지코인 풀매도한 충격적인 이유

가상화폐 장세가 광풍 수준으로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제외한 다른 가상화폐 시장도 급격한 변동성 장세에 진입하고 있다. 그중 최근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종목은 바로 도지코인이다. 도지코인은 지난 2013년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만든 가상화폐다. 그리고 당시 유행하던 인터넷 밈인 일본 시바견을 마스코트로 채택했으며 국내 업비트 원화 시장에는

도지코인 열풍에 ‘3억 3천만원’ 투자했던 래퍼, 지금 봤더니…

‘될놈될’이라는 말이 있죠. ‘될 놈은 된다’의 줄임말인 이 말은 성공할 사람은 악재 속에서도 어떻게든 성공하게 된다는 뜻인데요. 이 말에 딱 어울리는 래퍼가 있습니다. 바로 래퍼 염따(본명 염현수)인데요. 동료 래퍼 더콰이엇의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의류 굿즈를 팔아 대박 났던 그가 이번에는 도지코인에 손을 대 대박을 냈습니다. 지난 7월 1일 염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