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동 가볼만한곳 :: 혼자여서 오히려 좋아

연희동 가볼만한곳 :: 혼자여서 오히려 좋아 혼밥할 때면 ‘고독한 미식가’를 즐겨보곤 한다. 번잡스럽지 않고 깔끔한 식사 전개와 잔잔한 구성이 마음에 든다. 주인공 ‘고로’씨는 음식과 마주한 시간을 온전히 자신의 시간으로 즐긴다. 겉으론 무뚝뚝해 보이는 40대 아저씨지만, 아이처럼 행복해하는 모습은 보는 이마저도 기분 좋게 만든다. ​ 혼자서 무언가 하는 걸 싫어할 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