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가죽시트·유리·에어백, 이렇게 변신했습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가죽 슈즈 브랜드 야세(YASE)와 함께 폐타이어를 재활용해 신발을 만들었습니다. 버려진 타이어로 만든 신발은 8월31일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서 처음 선보였습니다.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두 기업의 만남은 환경과 지속가능한 재료에 대한 고민에서부터 시작했습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가치 소비 문화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가치 소비란 소비자가 광고나 브랜드 이미지보다

커피 화분에 비누 명함까지..지자체가 선보인 이것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언택트) 트렌드로 인해 포장과 배달 문화가 일상에 자리 잡았습니다. 음식 배달과 택배로 인한 일회용 용기와 포장재 사용이 크게 늘어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환경부는 코로나19로 인해 택배 물량이 전년보다 19.8% 늘었고, 음식 배달은 75.1% 급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로 인해 폐플라스틱은 14.6%, 폐비닐은 11% 증가했다고 합니다.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