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출신으로 무시도 당했죠’ BTS 통역사로 유명했던 기자의 근황

현재 대한민국 수많은 국제회의와 글로벌 시상식에서 동시통역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는 안현모는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통역사 중 한 명인데요. 동시통역사, 앵커, 기자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그녀는 과거부터 남달랐다고 합니다.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언어적으로 우수한 집안 내력 명문대 진학에 나란히 성공한 형제자매들을 보면 좋은 유전자를 타고난 것인지, 부모의 교육태도가 좋은 것인지 궁금한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