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붕어싸만코·3위 월드콘…아이스크림 매출액 1위는 바로

2020년도 아이스크림 매출액 공개 빙그레 vs 롯데제과 양자 대결 펭수 등에 업은 붕어싸만코 상반기에만 337억 매출액 기록 출처 : 뉴스1 몇 년간 하락세를 지속하던 빙과업계가 오랜만에 활짝 웃었습니다.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늘어난 무인 아이스크림 매장 열풍과 유독 더웠던 여름 날씨 속에 매출이 상승한 건데요. 이런 가운데 빙과업계 역시 마케팅에 박차를 가했고 빙그레는 해태아이스크림을 인수하기까지 했죠. 치열했던 지난해 빙과업계의 경쟁, 그렇다면 지난해 1위를 차지한 아이스크림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출처 : 뉴스1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공개한 자료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아이스크림 매출액 상위 10개 중에는 빙그레와 롯데 제품이 각각 4개씩 이름을 올렸는데요. 해태아이스크림도 1개 제품의 이름을 올리며 사실상 5:4로 빙그레가 승리한 셈이나 다름없습니다. 먼저 10위부터 6위까지는 순서대로 비비빅, 더블비얀코, 부라보(콘), 빵빠레, 구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을 정도로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아이스크림들인데요. 특히 해태아이스크림의 부라보콘은 1970년 출시돼 벌써 51년째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아이스크림입니다. 실제 기네스북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아이스크림으로 등재돼있으며 지금까지 팔린 부라보콘을 일렬로 나열하면 지구 20바퀴를 돌 수 있다네요. 10위인 비비빅과 6위 구구콘 역시 각각 1975년과 1985년에 출시돼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 제품입니다. 오랜 시간 한가지 맛으로 사랑받던 두 제품은 최근 들어 다양한 맛을 출시하며 변화를 도모했는데요. 출처 : 뉴스1 최근 3년 사이 빙그레는 비비빅 단팥맛을 기본으로 흑임자, 쑥, 단호박, 인절미 맛 등을 새로 출시해 MZ세대 입맛 사로잡기에 나섰습니다. “올 때 메로나~” 5위에는 빙그레 메로나가 이름을 올렸는데요. 지난해 상반기 메로나는 261억 2,5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메로나는 브라질에서 품귀 현상까지 일으키며 국민 아이스크림으로 절찬리에 판매 중이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