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만 맡아도 가네” 1회 충전에 700km 가는 아우디 전기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요즘 자동차 시장에서 SUV는 가장 인기있는 차종으로 알려져있다. 심지어 슈퍼카를 제작해오던 제조사들마저 SUV 출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사이 외면받고 있는 포지션이 있었다. 바로 세단의 변형형인 왜건 차량이다. 해치백과 상당히 유사하지만, 더 넓은 트렁크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최근 씨가 마른 왜건 시장에 주목할만한 모델이 아우디에서 공개되었다. 지난해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된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가 대중들에게 공개되었는데, 오늘 우리가 다뤄볼 아우디의 새로운 왜건 차량인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이다. 공개된 A6 아반트 e-트론에 대해 어떤 모습으로 출시될지 자세하게 살펴보자. 리프트백 세단에 합류하게 될 전기 세단 지난 16일 아우디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아우디 마커스 듀스만 CEO가 새로운 왜건 전기차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를 공개했다.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는 차세대 A6 기반 왜건 모델로 양산형 모델의 미래를 제시하는 차량이다. 이번 콘셉트카는 현대적이고도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제시하고 있으며, 폐쇄형 싱글 프레임 및 후면의 연속 라이트 스트립이 특징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A6 아반트 e-트론의 크기는 길이 4,960mm, 너비 1,960mm, 높이 1,440㎜로 기존 A6 아반트와 비교하면 더 길고, 더 넓으며, 더 낮은 크기를 가지고 있다. 또한 공개된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카는 너무 먼 미래에서 탈 것 같은 디자인이 아닌 바로 양산 될 것 같은 디자인으로 공개되어 많은 소비자들이 “이대로 출시하는 게 아니냐”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만 판매하는 아우디의 신형 모델이 궁금하다면 클릭! 외관 디자인만 공개되었다 당장이라도 출시될 거같은 외모를 가진 A6 아반트 e-트론은 좌우 얇게 이어진 LED 주간 주행등과 LED 헤드램프를 가지고 있다. 측면에서는 공기저항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버추얼 사이드 미러’와 낮은 각도의 A필러 그리고 낮은 높이에 쭉 이어진 루프라인으로 날렵한 모습을 보여준다.

“4개월째 차를 못타고 있습니다” 아우디 e트론 차주가 땅을 치고 후회하는 이유

R악명 높은 아우디 AS 문제 E-트론 차주 4개월 째 골머리 앓는중 문제가 생긴 차주의 E-트론 / 보배드림 요즘 수입차의 AS 문제가 꾸준히 논란이 되고 있다. 오토포스트에서도 이와 관련해 여러 내용을 내보낸 바 있다. 그중에서 벤츠와 BMW는 많이 팔리는 만큼 요즘 각종 문제점이 나오고 있는데, 이와 관련된 AS 대응까지 미흡해 해당

“곧 현실에서 만날 수 있어요” 제조사들이 칼을 갈고 준비중인 신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새로움’은 언제나 설렘을 동반한다. 특히나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에 ‘NEW’라는 글자가 떠오르면, 가슴이 두근대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크리스마스를 고대하는 어린 아이처럼 말이다. 크리스마스는 아직 멀었지만, 자동차 매니아들이 설렐만한 ‘새로운’ 소식을 가지고 왔다. 바로, 각 제조사들의 신차 소식이다. 특히나 이번 신차들에는 ‘최초’와 ‘전기차’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었는데, 과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