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장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킨 여배우

1. – 여기 일본 아니었어? 너무나 일본 같았던 이곳은 알고보니…

-는 과거 한국과 일본, 미국 뉴욕을 오가며 이야기를 전개한다. 특히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의 분위기를 잘 살린 세트장 역시 호평을 받았다. 놀랍게도 과거 일본 오사카를 배경으로 한 곳은 일본이 아닌 한국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드라마가 촬영된 시기는 2020년으로 코로나로 일부 해외 촬영이 어려운 시기였는데, 당시 일본은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외국인의 입국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관동대지진 피해 장면, 1920~1930년대 부산 영도와 오사카 시내 장면, 1970년대 일본 경찰서, 1989년 도쿄 빈민가 등은 모두 논산 세트장에서 촬영을 진행해야 했다. 촬영이 진행된 세트장은 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었다.

-1920~1930년대 오사카 시내로 나오는 장소중 일부는 협천영상테마파크와 순천에 위치한 촬영장에서 진행되었다. 5화에서 선자&이삭 내외가 도착한 오사카역은 캐나다 밴쿠버에 위치한 퍼시픽센트럴역에서 촬영되었다.

-이 때문에 오사카에 위치한 선자의 집이나 도쿄에 위치한 한금자의 집의 외관 건축 양식과 골목이 한국적인 풍경이라는 반응을 불러왔다. 이곳 역시 한국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2. – 조선시대 야담집인 ‘어우야담(於于野談)’을 바탕으로 만든 이야기

-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於于野談)’에 나오는 인어 이야기를 모티브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우야담’에는 인어가 등장하는 대목이 실려있다.

-내용을 보면 김담령이라는 사람이 흡곡현의 현령이 되어 해변에 있는 어부의 집에서 묵었는데, 그 어부가 인어를 주로 잡는다고 말했다. 나가서 확인해 보니 모두 네 살 아이 같았는데 얼굴이 아름답고 고왔고 콧마루가 우뚝 솟아 있었고 눈은 빛났으며 손바닥과 발바닥의 주름살 무늬와 무릎을 껴안고 앉는 것까지 모두 사람과 다름없어 보여서 김담령이 어부에게 이들을 놓아주자고 말한다.

-이에 어부가 인어에게서 기름을 취하면 무척 품질이 좋아 오래되어도 상하지 않는다고 아까워했다고 한다. 결국 이 인어들은 담령의 노력으로 풀려났다.

 

3. – 원작 일본 드라마의 영향을 받은 부분은?

-김혜수의 연기로 화제를 모은 은 2007년작 일본 닛폰 TV 드라마 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김혜수가 극중에서 원작의 ‘오오마에 하루코’ 에 해당하는 ‘미스 김’ 역을 맡았다.

-원작은 한국에서는 생소한 개념인 파견사원을 비정규직으로 로컬라이징해서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한국사회의 부조리를 풍자하고 있다. 다만 원작에 대한 오마주로 계약직 전문 에이전시라 할 수 있는 ‘파견의 품격’ 이라는 직업소개소가 등장한다.

 

4. – 촬영장에서 가만히 앉은채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켜야 했던 여배우

-2007년 드라마 촬영당시 9살 아역배우였던 서신애가 촬영장에서 톱스타 못지않은 대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다.

-출연진 중 신구, 장혁, 공효진 등 주요 배우들이 존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역배우 서신애에 의해 촬영이 중단되었다고 한다. 서신애 배우가 어린 나이에 바쁜 촬영일정에 쫓겨 잠을 못 이뤄 졸릴 때면 촬영을 멈춰야 했다고 한다.

-제작진은 “신애 양은 이 드라마에서 없어서는 안 될 최고의 헤로인이다. 애 양은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기량과 연기력을 가진 아역 배우이다. 특히 연기 감정몰입이 매우 뛰어난 편인데, 촬영이 들어가기 전에는 여느 어린 아이처럼 뛰어 놀다가 촬영이 들어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그 큰 눈망울에서 눈물을 쏟아내는 명연기에 감탄을 금할 수 없다.” 라고 말했다.

촬영장 스틸

-이를 반증하듯 쉬고있는 신애 양을 스태프들이 의자에 앉힌 채 이동시키는 현장 스틸 사진이 공개되 화제가 되었다. 그만큼 대단한 활약을 선보인 아역배우 였기에 이만한 대접을 받게 된 것이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첫 만남에 바로 뽀뽀 했다는 잘 어울리는 두 남녀 스타

»촬영장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킨 여배우

»곧 세계인들을 매료시킬 한국 최고의 여성 형사들

»전세계 여성들의 로망에서 세 아이 엄마가 된 월드 스타

 

»친구 신혼여행까지 따라온 톱스타에게 친구 아내가 보인 반응

90년대 ‘원빈 닮은 꼴’ 간판 아역 의외의 근황, “저 어부 됐어요”

오늘 만나 뵐 분은 과거 아역 배우로 맹활약하셨던 배우 손무 님입니다. 한번 보면 잊히지 않는 서구적인 외모의 그는 한동안 브라운관을 떠나 현실과 싸워왔습니다. 지난 8년 동안 동대문에서 노점 생활을 하시면서 큰 성공을 거두셨다고 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최근 강릉 사천항에서 어부 일을 하면서 지내고 계신다고 합니다. “저는 고생했습니다” 라고 말하던 그의 눈빛이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근황이 궁금합니다. 어떻게 지내시나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손무: 지금 보시다시피 여기 사천항에서 어부 활동 겸 낚시 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준이: 강릉 사천항에 내려오신 지는 얼마나 되셨는지 궁금해요.

손무: 1년 한 2개월 정도 된 것 같아요. 새벽 1시에 일어나서 새멱 2시 30분에 저쪽에 있는 막사에 도착해서 새벽 3시에 출항해서 저녁 한 7시~8시에 집에 가요.

90년대 ‘아역계의 원빈’ 으로 불리던 유망주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준이: 이국적이면서도 잘생긴 외모로 ‘아역게 원빈’이라는 타이틀도 있었던..

손무: 아무래도 여자한테 좀 인기가 많은 역할은 했었어서 액션신이라든지 좀 멋있는 역할은 제가 다… 주도했기 때문에 그때 당시에는 사실 인기는 조금 있었는데 이제는 뭐 알아보는 분들도 없고ㅎㅎ 한 20년 돼 가네요. 그것도.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아역 배우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준이: 필모그라피를 보니까 ‘사춘기’, ‘아스팔트 사나이’ 등 유명한 드라마에 많이 출연하셨더라고요.

손무: 너무 어린 시절이라 잘 기억이 안 나요. 저도 네이버에서 ‘손무’를 검색해보고 알았지. “어? 내가 이걸 했었나?” 싶어요. 조감독님이나 감독님이나 그 스태프들이 가족이었어요. 부모 역할 해주시고, 다 저희 도와주시고, 저희도 장비 다 나르고. 그렇게 가족 같이 지냈던 것 같아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군대 제대하고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좀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우연찮게 동대문에 있는 어머니 가게를 가게 됐어요. 어머니가 자그마한 소파에 주무시는 걸 보고 제가 좀 도와드려야겠다. 자리 잡을 때까지만 도와줘야겠다.. 했는데 그게 지금까지 왔죠.

20대에 시작한 동대문 생활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손무: 좌판에서 노점 생활을 8년 했어요.

준이: 그때는 알아보시는 분들이 유독 좀 더 있었지 않았을까 싶어요.

손무: 아, 그때는 많았어요. 알아보시면 “아닌데요, 저 아닌데요”했었어요. 그럼 “맞잖아요~” 하시고, 그러면 “맞긴 한데 제가 조금 있다가 방송을 또 시작할 거예요.” 그렇게 얘기만 했던 것 같아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한 6년 동안 돈을 못 벌었어요. 그때 노점에서는 불법 가품을 팔았는데 저는 아무래도 나중에 방송을 해야 되는 사람이니까 제가 디자인한 가방을 거기서 팔려다 보니까 안 팔리는 거죠. 6년 동안 안 되다가 차근차근 손님이 쌓이다가 2년 동안 6억을 벌었어요. 가방 이름이 ‘빠뽕’이었어요. 그거를 그대로 여기 배까지 가지고 왔죠.

사업을 접고 귀어를 결정한 계기..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한 8~90%가 외국인 고객이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입국이 안 되니까 손님이 없는 거죠. 전에는 4~50m 줄을 섰었는데 코로나 딱 터지고 나서는 아무도 없었어요.

딸을 위해 귀어를 결정하기도 했다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늦둥이죠. 애를 못 갖는다고 했었어요. 정말 기적처럼 애가 태어나서 제 인생보다도 애 인생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여기 내려온 이유가 그게 더 커요. 오늘도 여기 배 들어올 때 와가지고 “아빠 안녕~~”하고… 너무 좋죠.

지난 세월을 돌아보면..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제가 솔직히 얘기를 하자면 저는 고생할 만큼 고생했습니다. 지금도 사실 고생을 하죠. 안 하는 건 아니에요. 일단 몸은 피곤해도 스트레스는 없어서 여기가 좋고, 많이 행복합니다. 신기하다고 보는 사람들이 좀 많을 것 같아요. “어? 쟤가 어부를? 낚싯배 선장을 한다고?” 저도 여기 와서 어부 생활을 할 거라는 거를 상상을 해본 적도 없어서 매일 꿈 속에 사는 것 같아요.

영상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려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너무 감사하고요.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사천항에서 제가 항상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다음에 봐요ㅎㅎ

근황올림픽이 추천하는 글

»”순정남X 오열좌O”.. ‘나는 SOLO’ 영호 근황

»연 매출 10억 신화, 시한부 판정을 이겨낸 레전드 개그맨 근황

»90년대 남자들의 노래방 18번, 1집 내고 사라진 전설의 보컬 근황

»”소녀시대 제 2의 멤버 이 분인가요?” 프로듀스 101 출연 후 다시 일어난 허찬미

»여자 김계란, ‘허벅지 24인치’ 헐크 미용사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