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모두 끊었다” 20대에 1억 저축했다는 여성에 오은영 박사가 보인 반응

20대에 1억 모은 청년 등장
오은영 박사가 날린 일침
“적절한 소비의 중요성” 강조
sbs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sbs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박사가 ‘돈’에 많은 관심이 있지만 관리하는 방법을 몰라 고민하는 청년들을 위해 조언을 내놓았다.

지난 4월 7일 SBS ‘써클하우스’에는 욜로족과 파이어족 청년들이 등장해 이야기를 나눴다.
sbs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날 써클하우스에는 YOLO(You Only Live Once)라는 모토를 가지고 언제 죽을지 모르니 지금 펑펑 쓰고자 하는 욜로족과,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현재의 소비를 극단적으로 줄이는 파이어족이 출연했다.

두 부류의 청년들은 각각 경제관념이 확연히 달랐는데, 특히 28세라는 젊은 나이에 현금 1억 원을 저축한 한 여성의 짠테크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토요경제
주변에서도 별명이 ‘짠순이’라는 이 여성은 20대의 나이에 오로지 절약만으로 1억 모으기에 성공한 다양한 비결을 풀었는데, 특히 한 달 생활비를 14만 원으로 제한하고 한 달 중 22일이나 돈을 안 쓴 적도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여성은 돈을 아끼기 위해 “친구도 모두 끊었다”라며 극강의 짠순이 면모를 보이면서 “5G 요금제나 OTT 서비스는 사치”라고 주장했다.
sbs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하지만 이처럼 극단적으로 소비생활을 제한하며 목돈을 만들어낸 그는 “이렇게 열심히 돈을 모았지만 작은 소비에도 죄책감을 느낀다”라며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 말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잠시 고민을 하더니 여성에게 돈을 모으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질문을 던졌는데, 그는 한강뷰 집을 사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오은영은 “이런 말 하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라며 운을 떼더니 “오히려 어마어마한 물욕이 있으시네요”라고 일침을 날렸다.

오은영은 이어 “과한 절약도 돈에 대한 집착을 부를 수 있다”라며 “돈은 쓰면서 배우는 것도 있다”라고 말해 적절한 소비 역시 미래를 위한 연습 과정임을 일깨워줬다. 오은영은 또한 “가격으로 소비의 가치를 판단하는 게 가성비라면 소비에서 얻게 되는 보이지 않는 행복은 가심비라고 한다”라며 행복한 소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성에게 “돈을 소비한 뒤 내가 느낀 행복을 기록해 볼 것”이라며 뜻깊은 조언을 마무리했다.

 

“대출로 차 8번 바꿨다” 28살 카푸어족 뼈 때린 노홍철의 한마디

카푸어 ‘펑펑이’ 1년에 차 3대 바꾼적도
한달 차량 유지비만 124만원

출처: SBS ‘써클 하우스’

출처: instagram@rohongchul
7일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서 28세 카푸어족이 출연해 8번이나 차를 바꾼 이야기를 하자 노홍철이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이날 ‘써클 하우스’에서는 아끼면 똥 된다 ‘욜로족’ vs 쓰면 거지 된다 ‘파이어족’이 메인 주제로 다루어졌다.

출처: SBS ‘써클 하우스’
욜로족 대표로 별명 ‘펑펑이’라는 이름의 28세 카푸어족 청년사업가가 등장했다. 펑펑이는 “그동안 차를 8번 정도 바꿨다. 1년에 많으면 3대를 바꾼 적도 있었다. 중고차를 사서 타다 팔고, 타다가 팔고 그랬다”라며 소비습관을 밝혔다.

이 말을 들은 MC 이승기와 노홍철은 “내 인생을 통틀어도 나보다 많이 바꿨다”라며 깜짝 놀랐다.

출처: SBS ‘써클 하우스’
펑펑이는 “내겐 차도 일종의 패션이다. 대출로 품위 유지비를 쓰는데 대부분 차 때문에 받게 되었다. 다른 차를 사고 싶은 것이 아니고 현재 타고 있는 차가 질려서 바꾼다”, “나는 남들이 차를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는 시선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소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얼마 전에 교통사고로 3개월 간 입원을 했다. 이때 ‘내일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조금 더 재밌게 살걸’이라는 후회가 들었다”라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러나 ‘펑펑이’의 한달 지출비를 살펴보면 차량유지비 124만원, 식비 79만원, 개인 회생 대출 상환 73만원, 기타 쇼핑 48만원이었기 때문에 소비 패턴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했다.

또한 펑펑이는 “이자 2퍼센트 때문에 저축을 하는 것이 이해 가지 않아 적금을 만원씩만 들고 있다. 이런 내게 저축의 필요성을 설득해달라”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출처: 연합뉴스
이런 펑펑이의 부탁에 노홍철은 “우리가 비슷한 것 같다. 내가 딱 20대에 어디를 대표하기도 하고 했지만 신뢰도가 굉장히 낮았다. 경차를 타고 사무실도 어디 우체국 구석에 있으니까”

“남들의 시선 때문에 외제차를 탄다는 것은 틀린 말은 아니다. 근데 주변에서 ‘저축해야 한다’라는 조언을 받았는데 주변을 걱정시키는 것은 폼이 안난다. 그래서 그 때 마음을 바꾸고 노력했더니 인정 받게 되었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냈다.

오은영 박사도 “저축하라는 말을 들으면 자존심이 상하는 것 같다. 단어를 예비비 이렇게 바꿔서 받아들이는 것이 어떻냐”며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