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되면 가사도우미 써도 되지 않나요?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사도우미 아줌마 쓴다고 혼내는 시어머니’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가사도우미를 쓰고 있는 A씨 부부 사연의 주인공 A씨 부부는 맞벌이를 하고 있는 신혼부부이다. 결혼 전부터 일주일에 한번, 한 달에 4번씩 와서 청소해 주는 가사도우미 아주머니가 계시는데 이불청소부터 화장실, 부엌, 냉장고 정리, 분리수거, 거실 청소까지 모든 청소를 도맡아 해주시고 있다. 결혼하고 나서도 가사도우미 아주머니 덕분에 편하게 살고 있는데 시어머니는 그게 탐탁지 않은 모양이다. A씨는 신랑보다 부수입으로 200만 원 더 벌고 있으며, 가사도우미에 대해 신랑도 동의한 부분이고 맞벌이인 부부에게는 무척 편한데 왜 시어머니가 뭐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말리는 시어머니의 속내 이러한 상황에 “여유되면 사람 써도 되지 않나요? 얼마나 삶의 질이 올라가는데..”라며, “시어머니는 맞벌이까지 하고 아등바등 낑낑 살림하는 걸 원하는 거겠죠?”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어 “신기한 건 저희 친정 엄마는 진짜 아무 소리도 안 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줌마 안 쓰면 벌이가 더 시원찮은 저 사람이 집안일한다는데 괜찮으세요?라고 물어보세요”, “내 집 내가 알아서 하는 거지 뭔 상관임”, “이건 돈이 아까워서가 아니고 님이 편한 게 배 아파서 그러는 거”, “그 돈 아껴서 나 줘라 그 뜻임”등의 반응을 보이며 시어머니를 비난했다. 사진_ 펙셀스 러브시그널이 추천하는 글 »‘성욕’ 강한

“제사상 차리면 시어머니가 매년 400만원 준다는데…해야할까요?”

결혼 준비하는 예신이라 밝힌 글쓴이 제사상 차리면 400만 원 준다는 시어머니 고민 최근 커뮤니티에 ‘제사상 차리면 하루에 400만 원씩 주겠다는 시어머니’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이다. 글쓴이는 내년 결혼을 목표로 하고 있는 예비 신부로 시어머니의 제안 때문에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예비 신랑은 홀 어머니 밑에서 자랐고 시댁이 돈이 많다고 말했다. 예비

귀촌한 시어머니가 주말마다 저희 집에 오시겠다네요

주말마다 집으로 오겠다는 시모 지난 11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은퇴하고 귀촌한다더니 매주 온다는 시모’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결혼 7년 차 A씨는 “결혼하고 나니 보이지 않았던 것들, 시가 사람들이 숨겨왔던 것들이 보이더군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결혼 후 A씨는 시어머니가 의처증 기질이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시아버지가가 어딜 가도 따라나서고, 전화도 하루에 50통을

교장선생님인 친정 엄마가 시어머니를 욕합니다

‘집안 환경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결혼해야 한다’라는 말은 단순히 사랑보다 조건이 중요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결혼생활은 감정을 나누는 것뿐만 아니라 현실을 공유하고 인생을 설계해나가는 현실이기에 비슷한 환경에서 생활해온 사람일수록 갈등의 여지가 줄어든다는 뜻이죠. 실제로 경제적이니 사정이나 가족관계 등에서 큰 차이가 나는 부부는 서로의 생활방식이나 가치관을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요. 물론 ‘사랑’과 ‘배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