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포기 안해” 트랙스 단종시킨 쉐보레가 새로 출시한다는 소형 SUV

쉐보레 트랙스의 단종이 확실
소형 SUV 신차에 집중
중국 현지 모델 ‘시커’를 공개

[caption id="attachment_21075" align="alignnone" width="1024"] 쉐보레 시커[/caption]

세계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룬 소형 SUV 시장. 저렴한 가격과 준중형급 차량에 버금가는 실내 공간은 이러한 성장의 바탕이 되었다. 이에 많은 완성차 업체에서도 소형 SUV 생산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

특히 쉐보레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은데, 최근 쉐보레는 중국 현지 전략 신차로 개발한 소형 SUV 한 대를 공개했다. 자사의 같은 세그먼트 차량 트랙스의 단종설이 나오고 있기에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그렇다면 쉐보레가 공개한 차량은 과연 어떤 모델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어디선가 본 듯한
시커의 모습
[caption id="attachment_21076" align="alignnone" width="1024"] 쉐보레 트랙스[/caption]

중국에 공개된 쉐보레의 신차는 소형 SUV 모델인 ‘시커’로 밝혀졌다. 시커는 길이 4,536mm, 너비 1,824mm, 높이 1,565, 휠베이스 2,700mm의 제원을 지녔으며, 국내에서 판매 중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보다 조금 큰 크기를 지녔다.

전체적인 외관 디자인에 대해 살펴보면, 쉐보레 블레이저의 축소판이라고 볼 수 있을 만큼 두 모델은 상당히 닮아있다. 특히 분할 헤드램프의 모습이 유사하나, 시커의 벨트라인이 더욱 날렵하게 빠져 차별성을 두었다.

[caption id="attachment_21077" align="alignnone" width="1024"] 쉐보레 블레이저[/caption]

파워 트레인은 SAIC의 터보차저 1.5리터 4기통 엔진을 탑재하여 최고 출력 177마력의 성능을 내고, 205km/h의 최고 속력을 지녔다. 이는 트레일블레이저의 3기통 1.3리터 엔진보다 한 급 위의 것이라고.

자동차 업계에서는 시커가 단종이 확실시된 트랙스를 대체할 신차의 단초라고 보고 있다. 쉐보레가 시커를 중국에 우선 판매하여 시장을 살피고, 이를 기반으로 2023년 출시를 예고한 CUV 모델의 상품성을 다듬는다는 것이다. 시커와 신형 CUV가 완전히 같지는 않을 테지만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을 공유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전체적인 반응은
좋지 않았다
[caption id="attachment_21078" align="alignnone" width="1024"]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caption]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저거 들여올 바에 그냥 블레이저나 들여와라”, “이쿼녹스랑 포지션이 겹치는데 아닐 가능성이 커 보임”, “GM 디자인이 점점 산으로 가고 있구나..”와 같은 부정적인 반응들이 주를 이뤘다.

한편, “디자인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한국에 값싸게만 들어오면 사람들 꽤 구매할 것 같아요”와 같은 긍정적인 반응들도 찾아볼 수 있었다.

“조선시대 실내 실화냐” 신형 이쿼녹스 출시 소식에 네티즌들 반응

오늘은 사람들에게 관심받지 못해 소리 없이 사라졌던 자동차 모델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아마 자동차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라면, 어떤 모델인지 짐작했을지도 모르겠다. 그 모델은 바로 한국 GM의 중형 SUV 이쿼녹스다. 이쿼녹스는 조용히 종적을 감췄었는데, 최근 미국 제너럴 모터스사의 쉐보레 브랜드에서 이쿼녹스의 부분변경 소식을 알렸다. 오늘은 쉐보레 이쿼녹스 모델이 왜 판매

한달 만에 고장 4번 난 콜로라도에 쉐보레 센터가 보인 태도

국내에서 픽업트럭 시장은 그렇게 크지 않았다. 그렇다 보니 오랫동안 쌍용차가 픽업트럭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다. 무쏘 스포츠부터 시작해 액티언 스포츠, 코란도 스포츠를 거쳐 렉스턴 스포츠까지 진화했으며, 렉스턴 스포츠는 현재 쌍용차를 먹여 살리는 효자 모델일 정도로 나름 준수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여기서 가능성을 본 쉐보레가 미국산 정통 픽업트럭인 콜로라도를 출시했다. 렉스턴 스포츠에 비하면

비싸다고 난리난 쉐보레 타호, 근데 알고보면 비싼게 아니라고?

드디어 쉐보레 풀사이즈 SUV 타호의 국내 출시가 공식화됐다. 최근 한국 쉐보레 공식 홈페이지에 타호가 추가됐기 때문이다. 그 후 지난 12일부터 온라인으로 사전계약이 시작됐다. 타호의 국내 출시만을 기다렸던 국내 소비자들은 공개된 타호의 정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학수고대하던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바로 판매 가격 때문이다. 예상된

“쌍용차 너네 뭐하냐” 결국 미국에서 먼저 시작해버린 전기트럭 전쟁

미국에서 시작된 전기트럭 전쟁과연 쌍용차는 이 흐름 따라갈 수 있을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재 자동차 업계에는 ‘친환경’이라는 이름의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테슬라를 필두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전통 강호 벤비아까지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이 지각변동의 거센 진동은 어느새 ‘픽업트럭’ 시장까지 흔들고 있다. 포드, 허머 등 ‘픽업트럭’하면 생각나는 브랜드들 뿐만 아니라, 테슬라나 리비안같은 신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