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소식 없었던 걸그룹 멤버가 SNS에 ‘너무 괴롭다’ 호소한 이유

달샤벳 세리 SNS 근황
세리 항생제 부작용 호소
심각한 상태 전해 팬들 걱정
출처 : instagram@shabet_serri
출처 : instagram@shabet_serri
달샤벳 세리가 항생제 부작용에 따른 고통을 호소해 화제다.

세리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친 손가락 사진과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세리는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베이글을 자르다가 손가락을 베였을 때부터다. 저 때만 해도 바로 병원 가서 세 바늘 정도 꿰매구 2주간 조심 좀 하면 아무 일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아직도 실밥 제거 못함)”이라고 전했다.
출처 : instagram@shabet_serri
이어 “파상풍 주사부터 항생제 주사 등 엉덩이 주사 세 방이나 맞고 항생제 약 일주일 치 처방받아서 열심히 먹었는데 정확하게 일주일 후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한 두드러기 몸살 장염 증상”이라며 상태를 설명했다.

또한 세리는 “약 먹으면서 4일 차 때쯤 위가 콕콕 쑤시고 허기진 느낌이 강했었는데 그게 위경련이었구나. J 성향인지라 규칙적으로 너무 말을 잘 들었나 보다”라며 병원의 말을 듣고도 고통스러워진 상황을 전했다.
세리는 “빨리 나아지고 싶어서 처방해준 약 꼬박꼬박 지키며 다 먹었는데 나랑 안 맞았는지 쎈지 지금 너무 괴롭다고요”라고 덧붙였다.
출처 : 스포츠월드
세리는 과거 ‘내 다리를 봐’ 활동 당시에도 몸이 힘들어지자 두드러기를 고치느라 힘들었던 경험을 전하며 “스트레스도 한 작용 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 저처럼 항생제 부작용 겪지 마시고 항생제 자체는 왠만하면 줄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몸 안에 있는 나쁜 균 유익균이 다 죽어서 면역체계가 망가지거든요”라고 설명했다.
출처 : instagram@woohee91
세리는 “정상 컨디션으로 돌아와서 맛있는 것도 먹고 활기차게 생활하고 싶다. 항생제 부작용 살려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한편 세리는 ‘달샤벳’으로 지난 2011년 데뷔했으며 2015년 가은, 지율이 탈퇴한 뒤 4인조로 변신해 활동했다.

이후 전속계약 만료된 멤버들이 대부분이라 그룹 해체에 대한 언급도 있었으나 세리는 “많은 분들이 달샤벳이 해체인지 아닌지 궁금해한다. 달샤벳은 활동을 하지 않고 있지만 사실상 해체를 하진 않았다”라고 전해 팬들의 안도를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shabet_serri
또 다른 멤버 아영 역시 “멤버들 모두 달샤벳에 대한 기억이 좋아서 기회만 된다면 다 같이 모이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낸 바 있다.

항생제 부작용이라는 안 좋은 일로 근황을 전한 세리는 현재 유튜브 활동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