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5만여개 보관 선관위 CCTV 가리다 적발…’충격’

부천시에서 사전투표 5만여개의 CCTV가 가려진 사무실에 표를 보관한 사실이 적발.되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에 선관위의 부정투표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20대 대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 ‘부실 관리’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 부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관외 사전투표용지를 CCTV가 가려진 사무실에 보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7일 국민의힘 부천 4개 당협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이음재, 서영석, 최환식 당협위원장과 곽내경 시의원 등 12명은 사전 투표 부실관리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를 위해 부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실을 방문했습니다. 이 곳에서 이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