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4가 2억 2000, 뚝섬 1억 3000… 서울지하철이 적자 메우는 방법

지난해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적자액이 무려 1조 1,000억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닌데요. 한 해 적자가 1조 가까이 된다는 것은 엄청난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부역명’ 광고 입찰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부역명’이란 현재 정해져 있는 지하철역 이름에 추가로 넣는 것인데요. 보통 괄호를 통해서 추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