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니죠”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샀다는 국내 주식 1위

외인, 삼성전자 주가 1조 원 매도
통신 3사 주식 가격, 동반 상승
usnews

 

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 주식이 지난 1분기 동안 하향세를 이어간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대신 택한 종목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인은 삼성전자를 버리고 SK텔레콤을 매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특히 4월에 들어서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은 SK텔레콤을 총 856억 원어치 사들이면서 순매수 상위 종목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 1분기에 역대급 실적을 내놓고서도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삼성전자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같은 기간 무려 1조 3,744억 원이나 팔아 가장 많이 매도한 종목으로 나타났다.
nhqv
뿐만 아니라 전문가들은 최근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대량 매도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을 비롯한 국내 통신주는 예외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인들은 동기간 KT의 경우에도 730억 원, LG유플러스는 126억 원 순 매수했다.

 

이처럼 외국인들의 매수가 이어지면서 통신 업종 주가의 경우 코스피 시장의 하향세에도 굳건하게 방어하고 있다. SK텔레콤의 경우 올해 초 주가가 57,200원에서 최근 62,500원까지 올라왔고, KT는 30,350원에서 36,800원, LG유플러스는 13,650원에서 14,600원으로 동반 상승했다.
SK텔레콤
주식 전문가들은 이 같은 통신업계 주가 상승에 대해 전반적인 시장 전망이 밝다는 점을 주목했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2022년 1분기 통신 3사 합산 연결 매출은 14조 1,000억 원, 영업이익은 1조 1,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4% 이상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말 반등하며 주가가 8만을 잠시 넘었지만 2022년이 시작되면서부터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4월 14일 삼성전자 주가는 67,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31개국 중 한국은 9위’ 기업올림픽에서 메달받은 유일한 한국기업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전 세계인의 축제인 베이징 올림픽이 지난 2월 4일 개막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2021 포춘 글로벌 5001)(이하 글로벌 500)’의 업종분류와 매출액을 기준으로 올림픽 출전종목과 메달을 산정2)해 주요국과 한국 기업 경쟁력 수준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한국은 20개 종목에 출전한 31개국 중 기술종목 은메달 1개(삼성전자)를 획득해 9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 1)

“삼성전자 반도체에 최종합격했는데…폐수처리장이 업무지라고요?”

삼성전자 반도체 최종합격한 20대 여성 의외의 근무지 폐수처리장 배정 유튜브 ‘삼성전자 반도체’ 수많은 취업 준비생들은 우리나라 최고의 기업인 삼성전자에 합격하는 것을 꿈으로 삼는다. 하지만 얼마 전에는 삼성전자에 합격하고서도 의외의 근무지를 배정받아 황당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입사 4년 차인 김연수 씨는 첫 근무지로 폐수처리장을 배정받았다. 삼성반도체이야기 지난 7월

‘뉴 삼성!’ 이재용 부회장 한마디에 삼성전자가 이렇게 변했습니다

‘뉴 삼성’ 파격 인사 개편 각 사업부 수장 60대에서 50대로 30대 상무, 40대 부사장까지 지난 7일 삼성전자는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출처 : 삼성전자 지난달 2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 출장 이후,

증권사 직원이 말하는 “삼성전자 주식 사면 안되는 사람은 바로…”

우리나라 10명 중 1명 삼전 주주 4만전자→9만전자→7만전자 개인투자자들 오히려 매수 삼전 주식 사면 안되는 사람들 [SAND MONEY]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1명이 삼성전자 주주라고 한다. 그만큼 국내 투자자들은 대형주인 삼성전자를 장기투자 종목으로 택해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삼성전자 주식은 고점을 찍고 내려와 7~8만 원 사이에서 횡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