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뭐예요?” 1994년생 수지는 정말 모른다는 90년대 인기 물건

영화 TMI

1. – 산드라 블록, 키아누 리브스 대신 출연할뻔 했던 배우들

-산드라 블록이 연기한 여성 주인공 애니 역할은 최초 할리 베리와 엘렌 드제너러스에게 간 적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엘렌 드제너러스가 산드라 블록과 볼때마다 “너는 나 아니었으면 못 떴을 것” 이라는 농담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남자 주인공 잭 역 역시 원래는 키아누 리브스가 아닌 제프 브리지스를 염두해두었다고 한다.

2. – 이 두 사람이 쌍둥이 였다고요?

-영화 중반 정신병원에서 죽던 경비원이 자신과 똑같이 변신한 T-1000에 의해 살해 당하는 장면. CG 기술이 활발히 사용되었던 탓에 이 장면 역시 CG혹은 카메라 트릭으로 알려졌다.

-놀랍게도 이 장면은 CG가 아닌 쌍둥이 배우인 댄 스탠턴, 돈 스탠턴이 함께 연기한 장면이었다고 한다. 두 배우가 함께한 장면이었기에 절묘한 연기가 완성될 수 있었다. 두 사람은 영화 에도 함께 출연한 적이 있었다.

-더 놀라운 사실은 후반부 사라 코너로 변신해 존 코너를 죽이려 했던 T-1000의 모습 역시 CG가 아니라 린다 해밀턴의 쌍둥이 자매였다고 한다.

3. – 덕분에 해외 관광객들이 알아본 두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은 드라마 이후 이 작품으로 간만에 재회했다. 극 중 짝사랑하던 사이로 잠깐 등장했었다.

-그래서 두 배우 서로 반가워 했고 금방 친해진 상황에서 연기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매우 좋았다고 한다.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북촌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을 때 한 해외 관광객이 정해인을 보고 “혹시 에 나온 배우분 아니세요?” 라고 묻자 정해인이 그렇다고 하면서 갑자기 김고은이 있는 방향을 가리키며 “저기 주연 배우도 있어요” 라며 직접 안내해 줬다고…

4. – 메릴 스트립의 실제 모델이 영화화 된다고 하자 보인 반응

-극 중 메릴 스트립이 연기한 미란다의 모델이자 미국판 보그의 악명높은 편집장으로 유명한 안나 윈투어는 개봉 전까지 영화 개봉에 대해 심한 거부감을 보였다.

-그녀는 이 영화에 찬조 출연하는 사람은 디자이너고 모델이고, 모조리 자기와 앞으로 담 쌓을 것을 각오하라고 말하며 에 대해 부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많은 패션 업계 관계자들이 윈투어에게 찍히게 될까봐 영화 제작 초반 협찬 및 출연을 꺼렸다.

-실제 안나 원투어의 일정 때문에 세계 4대 패션 컬렉션의 일정이 바뀌는 경우가 있을 정도다. 영화 속에서 묘사된 원투어의 패션계에서의 파워는 과장이 아니라 현실이다. 하지만 시사회가 시작되는 날에는 프라다를 입고 직접 참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5. – 1994년생 수지가 진짜 처음봤다는 90년대 인기 물건

-1994년 생인 수지는 촬영당시 90년대 인기 소품을 보며 당황했다고 한다. 사용법을 처음봤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문제의 소품은 바로 ‘삐삐’. 수지는 삐삐 사용법을 몰라서 매우 애를 먹었고, 그녀를 도우려고 스태프들이 다가왔는데, 모두들 오랜만에 삐삐를 쓰는지라 사용법을 까먹었다고 한다. 그래서 삐삐 사용에 모두가 함께 머리를 맞대었다고…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전남편과의 소송 때문에 진짜로 해고될 뻔 한 월드 스타

»연하 남편과 슬하에 낳은 딸 자랑중인 대스타의 놀라운 근황

»키가 무려 27cm 차이가 나서..매순간이 설렜다는 남녀 스타

»최근 KBS가 자신들의 ‘개딸’로 키우고 있는 대세 스타

»50살? 추억의 ‘인디아나 존스2′,’구니스’ 소년의 대반전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