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금만 830만원” 운전 중 절대 박으면 안 되는 것 1위는?

공공시설물 파괴 시 보상금 수준 가로등 1개에 300만 원 보상 신호등 철거 후 재설치 시 2,000만 원 은행나무는 800만 원대 차를 운전하다 보면 피치 못할 사고와 맞닥뜨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로 인해 내 차는 물론 주변 자동차나 시설물 또는 사람이 크게 피해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에 오랜 시간 운전해온 이른바 ‘운전 전문가’들은 교통사고 시 주변 시설물을 잘 보고(?) 사고를 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는데요. 이들이 주변 시설물에 강조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보상 문제 때문입니다. 출처 : 뉴스1 출처 : 전북도민일보 운전을 하다 보면 도로 위 또는 도로 옆 인도에 설치된 시설물들을 만나곤 합니다. 이들은 모두 예산을 들여 설치한 것으로 파손할 경우 운전자는 복구 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하죠. 먼저 도로 위에 설치된 시설물 중에서 가장 쉽게 파손되는 시설물로는 중앙 분리대와 무단횡단 방지봉을 꼽을 수 있는데요. 중앙분리대의 경우 파손 시 1m 당 10만 원을, 무단횡단 방지봉의 경우 2m 당 17만 원을 보상해야 합니다. 손님 편의점 포인트 적립한 알바생의 최후가 궁금하다면 ↓ “손님이 거절한 편의점 포인트, 알바생이 적립하는 게 큰 죄인가요?” 출처 : 뉴스1 전신주는 고압선과 저압선에 따라 다른데요. 일반적으로 설치비를 포함해 약 1~2,000만 원을 보상해야 하죠. 특히 전신주가 넘어지면서 다른 전신주도 파손된다면 운전자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보상해야 할 수 있습니다. 가로등은 1개당 약 300만 원으로, 획일적인 이미지를 벗기 위해 디자인을 입힌 가로등은 이 금액을 넘기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