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만들고 그냥 갔다고? 의외로 많이 모르는 뺑소니 대처법

(사진 에펨코리아) 상쾌한 아침 출근길에 날벼락을 맞은 셈이다. 아침에 내 차를 보니 범퍼 쪽이 이렇게 긁혀 있다면 어떤 기분일까? 우선 당황스럽다가 어떤 자의 소행인지 궁금해질 것이고 그다음은 화가 날 것이다. 범퍼를 긁어놓고 연락처 하나 남겨놓지 않고 도주를 했다는 게 괘씸하다. 주차장에서의 물피도주 사고는 우리 일상에서 상당히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과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