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제대로 붙자” 팰리세이드 VS 트래버스 무슨 차 사야할까요

영원한 비교 대상
팰리세이드 VS 트래버스
쉐보레 트래버스와 현대차의 팰리세이드, 이 둘의 비교는 예전부터 존재해왔다. 동일한 세그먼트,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다 보니 트래버스 혹은 팰리세이드의 구매를 고려하는 이들에게 있어 언제나 고민의 대상이기도 했다.

 

트래버스는 지난 1월에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뒤이어 팰리세이드가 지난 19일에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했는데, 일각에선 드디어 공평하게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존재한다. 그래서 오늘 이 시간은, 팰리세이드 페이스리프트와 트래버스를 두고 어떤 차가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해줄 것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압도적인 크기냐
탁월한 옵션구성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트래버스가 국내에 출시된 지도, 어느덧 3년 차에 접어들었다. 그동안에 트래버스를 두고 “과연 국내 시장에 어필이 가능한가?”라는 의심 속에서, 한국 시장에 진출하였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우려와 달리, 시장의 반응은 호조를 이뤘다. 5,000만 원대 준대형 SUV에서 맛볼 수 없는 경쾌함과 압도적인 크기, 준수한 주행 질감, 가솔린 연료의 인식 개선까지 겹쳐 수입 준대형 SUV 부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 때문에 팰리세이드를 기준으로 시작해, 선택지가 많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지 또한 넓어지기 시작했는데, 여기서 성향이 나뉘기 시작했다. 그것은 바로 주행 능력이냐, 화려한 옵션이냐에 따른 성향 차이였다.

아무튼, 준대형 SUV를 고른다면 공간을 가장 먼저 바라볼 수밖에 없다. 특히나 겉에서 바라보는 웅장함도 신경 써야 한다. 가장 먼저 팰리세이드의 바디 제원을 보면 다음과 같다. 전장 4,995mm, 전폭 1,975mm, 전고 1,750mm, 휠베이스 2,900mm로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기 전 팰리세이드보다 15mm 길어진 전장을 볼 수 있다.

 

그러나, 트래버스의 크기를 따라잡진 못했다. 트래버스의 경우 전장 5,230mm, 전폭 2,000mm, 전고 1,780mm, 휠베이스 3,070mm로 덩치면 덩치, 공간이면 공간 모든 게 앞선다. 그러나, 옵션에선 약한 모습을 보이는데, 트래버스의 경우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많은 보강이 이뤄졌지만, 지능형 안전 운전 옵션에서 상당한 열세를 보인다. 트래버가 지원하는 부분은 전방 추돌 방지 보조, 차선이탈 경고 및 유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적용되었으며, 360도 디지털 서라운드 카메라와 무선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가 적용된 AVN이 강점이긴 하나, 팰리세이드 페이스리프트 옵션에 비하면 열세를 보이는 건 사실이다.

팰리세이드는 휘발유 엔진 외에도 디젤 엔진이 존재한다. 아직까지 SUV는 디젤이 강세를 보이는 대한민국 시장에선, 팰리세이드의 파워트레인은 제법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아울러 가격 면에서도 제법 차이를 보이는데, 가장 높은 트림 위주로 비교해보면 팰리세이드는 VIP 트림, 트래버스는 하이 컨트리가 존재한다. 팰리세이드 VIP 트림은 5,638만 원, 트래버스는 6,430만 원이란 가격대를 형성하며, 다행히도 두 모델 모두 최상위 트림으로 구매할 경우 추가적인 옵션은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말 그대로 완전 풀옵션이기 때문이다.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주행 질감보다 안전 사양과 편안함과 옵션을 추구한다면 팰리세이드, 차박의 빈도가 높거나 휘발유 엔진을 더 선호하고, 동급에서 최대 공간을 원한다면 트래버스의 선택이 합리적인 것으로 보인다.

“제발 정해주세요” 익스플로러 VS 팰리세이드 너무 고민됩니다

미드 사이즈
SUV 강자 둘
국내 시장에 없어서 못 파는 현대차의 팰리세이드, 그리고 이에 대응하는 포드의 익스플로러 이 둘의 성격은 비슷한 모습을 자주 보인다. 특히나 국내에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이 팰리세이드라면, 북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미드 사이즈 SUV는 익스플로러라 칠 정도로 인기 있는 모델이다.

그런 둘을 고민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가격대와 비슷한 용도, 비슷한 크기, 비슷한 브랜드 밸류 등등 겹치는 부분이 많아 팰리세이드의 구매를 고려할 때, 언제나 빠지지 않은 포드 익스플로러다. 과연 팰리세이드와 익스플로러 둘 중 고민할 때 어떤 차를 사야 합리적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풀 체인지를 겪었거나
페이스리프트를 겪었거나
포드 익스플로러가 출시된 해는 2019년이다. 그리고 현대 팰리세이드의 출시는 2018년이다. 근소한 차이로 출시가 이뤄졌으며, 익스플로러는 2021년 1월에 한국 땅을 밟기 시작했다. 차량을 구매할 때, 가장 먼저 바라보는 부분은 가격인데 팰리세이드의 경우 가솔린 모델 기준으로 V6 3.8L 람다 2엔진이 적용된다. 아울러 변속기는 자동 8단 변속기가 적용된다.

포드 익스플로러는 가솔린 엔진 2가지가 제공된다. L4 2.3L 에코-부스트 엔진과 V6 3.0L PHEV, V6 3.0L 에코-부스트 총 3가지 엔진이 제공되며, 10단 자동 변속기가 제공된다. 가솔린이 주력인 미국 차답게, 팰리세이드에 비해 다양한 가솔린 파워트레인을 제공하는 게 제법 눈길을 끈다.

가격과 옵션 구성은 당연하게도, 팰리세이드가 앞선다. 비슷한 가격대로 비교할 경우 팰리세이드는 7인승 VIP 트림과 비교한다. 7인승 VIP 모델의 경우, 5,183만 원이라는 가격대가 형성되어 있으며, 2열 통풍 시트를 비롯하여 HUD,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추가되어있다. 추가로 내비게이션 기반 SCC 시스템도 적용되니, 능동형 운전자 보조 옵션과 내장재 마감 품질까지 생각해본다면, 팰리세이드가 강점을 보인다.

 

익스플로러의 경우, 가장 주력으로 판매되는 2.3L 에코-부스트 트림을 기준으로 하겠다. 가격은 6,150만 원을 형성하고 있으며, 10.1인치 AVN과 함께 뱅&올룹슨 오디오 시스템, 후륜 기반 AWD 시스템, 팰리세이드에 비해 탄탄한 주행 능력, 허용 토크가 높은 10단 자동 변속기가 강점으로 꼽힌다. 굳이 차박 혹은 캠핑을 즐기는 가정이 아니라면, 익스플로러의 선택보단 팰리세이드의 선택이 합리적으로 느껴질 여지가 다분하다.

곧 팰리세이드
페이스리프트가 출시된다
사실, 이번 경쟁에서 익스플로러의 손을 들어주기보단 팰리세이드의 손을 들어주는 게, 보다 나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팰리세이드의 경우, 상품성을 개선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선보일 예정인데, HDA2, ISLA, PCA-R, RSPS등 현대차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주행 옵션이 적용된다.

 

팰리세이드냐, 익스플로러냐에 대한 고민이 깊은 네티즌들의 반응도 살펴볼 수 있었다. “팰리를 내버려 두고 익스를 선택해야 할 이유는 딱히”, “안전성은 팰리세이드가 더 좋습니다”, “두 회사 모두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닌지라, 똑같아요”. 등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