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찍는 ‘음란’ 교장, 우리 학교도 혹시?

칼 든 폭력범 보고 도망친 경찰에 돌 던져 배달원 죽음 몬 공무원까지  정신줄 놓은 공직사회 시민을 보호해야 할 경찰은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는 사건 현장에서 도망쳤다. 학생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교장은 몰카를 찍었다. 공공시설을 관리해야 할 공무원은 도로에 큰 돌을 던져 오토바이 배달원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 기가 차는 일이지만 이 모든 일은 불과 두세 달 사이에 우리나라에서 벌어진 일이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무원들이 더 많겠지만, 이런 일이 터지면 나랏일을 대신해 달라며 세금을 낸 국민 입장에서는 불신과 실망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층간 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의 상황과 흉기에 찔린 부인의 상태를 설명하는 남편./YTN 최근 가장 화제가 된 일은 공동주택 층간 소음 갈등이 칼부림으로 번진 사건이다. 가해자가 칼을 휘두르는 상황에서 그 자리에 있던 경찰(순경)이 줄행랑을 쳤고, 이를 본 다른 경찰(경위)도 똑같이 현장을 피해 도망갔다. 경찰들이 현장을 피한 사이에 피해자들은 가해자의 칼에 찔려 중태에 빠졌다. 날뛰는 가해자를 제압한 건 피해자들의 남편이자 아빠인 50대 남성이었다. 경찰이 당시 갖고 있었던 테이저건이나 권총도 없이 맨몸으로 현장에 뛰어든 이 남성은 피해자와 격투를 벌이는 과정에서 팔목 인대가 끊어지고, 얼굴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현장에서 도망한 경찰들은 지원 요청을 위해 그랬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칼을 휘두르는 가해자와 피해자들만 놔둔 상황에서 현장을 벗어난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층간 소음 흉기난동 피해자의 가족이 올린 청원글./청와대 홈페이지 피해자 가족이 경찰의 부실 대응을 고발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에도 24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관련 기사 아래 달린 댓글들도 “소방관이 불 무섭다고 화재 현장에서 도망간 격”, “경찰이 현장에 있는데 그 경찰이 또 다른 경찰을 부른다고 가면 피해자는 누가 보호하나” 등의 비판적인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문제가 된 경찰관들은 현재 직위해제된 상태로, 징계를 기다리고 있다. 갑휴지 상자 속 팬더 그림의 눈에 소형 카메라를 숨긴 한 초등학교 교장. /MBC 뉴스 화면 캡처 경기도 안양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여자 교직원 화장실과 교무실에 소형 카메라를 몰래 설치하고, 휴대전화로 동료 여성 교사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지난 10월 구속됐다. 교장은 갑휴지 상자에 그려진 팬더의 눈이 검게 칠해진 점을 노려 이 부분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들키지 않게 촬영하려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