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맞으면 매달 돈내세요” 세계 최초 백신 의무화 시작한 나라는 어디?

그리스 정부가 60살 이상 고령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혀서 화제입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오미크론 변이 출현으로 뒤숭숭한 유럽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가 확대될 조짐입니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30일 “60살 이상 그리스인은 1월16일까지 첫번째 백신 접종을 예약해야 한다. 그들(60살 이상)의 백신 접종은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매달

한국형 백신 패스 도입됐는데…오히려 울상짓는다는 현 상황

한국형 백신 패스 위드 코로나 전환에 더 힘들다는 업종 이유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돌입하면서 방역 규제가 완화되었습니다. 식당에는 늦게까지 식사를 하고 시간을 보내는 손님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백신 패스 적용으로 더욱 어려워졌다고 하소연하는 업종들도 있습니다. 과연 어떤 상황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위드 코로나 전환 출처 : 연합뉴스 지난 1일부터 위드 코로나가

“백신 안 맞을거야!” 진료 중단까지 벌어진 미국 산부인과 현재 상황

미국 뉴욕주의 한 산부인과에서 출산 진료가 중단됐다. CNN에 따르면 뉴욕주 루이스 카운티에 위치한 한 종합병원은 이달 25일부터 산모들의 신생아 출산을 돕는 진료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반발한 간호사들이 대거 사직해 벌어진 사태다. 출처 = unsplash 앞서 앤드루 쿠오모(Andrew Cuomo) 전 뉴욕주 주지사는 뉴욕주에서 근무하는 모든 보건 업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