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말해도 넌 모르지?” 박나래가 한 고백에 이효리가 보인 반응

‘서울체크인’ 이효리 박나래
오랜 팬 박나래가 전한 질문
이효리의 센스있는 반응 눈길

이효리, 박나래의 진심 어린 대화 내용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서는 이효리, 박나래가 만나 각자의 고민 상담은 물론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충고까지 주고 받아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박나래는 이효리에게 “언니 만나면 제일 궁금했던 얘기는 예쁜 여자의 삶이 너무 궁금했다”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효리는 “그건 네가 말해도 모르지 않을까?”라며 “나래야 미안하지만 난 정말 웃긴 여자의 삶을 모르고 정말 재밌는 여자의 삶을 모르듯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그럼 나는 평생 모르고 사는 거냐”라고 재차 물었고, 이효리는 “남자들이 지나가면 쳐다보고 연락처 물어본 적 없냐”라고 물었다.

긍정하는 박나래에게 이효리는 “그럼…모르겠다. 진짜 미안하다”라고 위로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누리꾼들은 “이효리는 예쁜데 웃기기까지 하지 않냐”, “이효리는 둘 다 가졌다”, “저 대화가 너무 웃기다”, “이효리 답변 돌직구인데 센스 있어서 재밌다” 등 반응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또 다른 진심 어린 충고로 박나래를 눈물짓게 만들기도 했다.

이효리는 “내가 나래를 좋아하는 것은 오은영 선생님과 나오는 그 프로그램에서의 모습 때문이다. 거기서 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같이 공감해주더라. 나도 방송을 오래 해봐서 진심인지 아닌지 느낌이 온다”라며 박나래를 애정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에 박나래는 “내가 작년에 일이 많았다”라며 지난해 성희롱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효리는 “몇 가지 나도 듣긴 들었다. 사람이니까 실수는 피할 수가 없지 않나. 진짜로 사과하고 진심으로 미안해하고 사과하면 시청자분들도 결국은 이해해 주시는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박나래는 “직업병인지 재미없는 것이 싫다. 재밌으려고 왔는데 너무 진지한 것 같다”라는 고민을 전했다.

이효리는 “재밌어야 한다는 강박을 버려라. 안 재밌어도 된다”라며 친언니 같은 조언으로 박나래의 마음을 울렸다.

이날 각 분야에서 정상을 찍은 이효리, 박나래의 진솔한 대화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한편 박나래는 지난해 유튜브에 공개된 웹예능에서 남자 인형을 상대로 수위 높은 행동과 발언을 해 성희롱 논란이 제기, 국민신문고 고발까지 접수되는 논란을 겪은 바 있다.

일괄 출처 : 티빙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