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피카소를 노리는 검은 손길 – 바스키아 위작 논쟁

‘검은 피카소’ ‘천재적인 자유화가’ 이런 명칭을 누리고 있는 미국의 화가, 누구인지 알고 계시나요? 바로 장 미셸 바스키아입니다. 미국의 낙서화가라고 분류되는 그의 이력은 단순한 ‘아티스트’ 그 이상의 가치가 있습니다. 1980년대 뉴욕 화단에 등장해 8년이라는 시간 동안 3000여 점의 작품을 남기고 사라진 천재이기 때문이죠. 소더비, 크리스티 등 경매장에서 등장만 했다 하면 이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