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아나운서→프리 선언했던 미모의 여성의 최근자 모습

미스코리아 진 출신 아나운서 김주희
‘아! 나 프리해’로 최근 근황 공개
여전히 화려한 미모 눈길
연합뉴스, instagram@joohee0630
SBS
한때 SBS 간판 미녀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김주희의 최근 근황이 공개됐다.

프리 선언 이후 한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던 김주희는 지난 20일 진행된 MBN 신개념 리얼 예능 프로그램 ‘아! 나 프리해‘의 제작 발표회에 참석했다.

김주희가 출연하는 ‘아! 나 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의 간판 아나운서들이 ‘프리 협회’를 결성해 일상을 공유하고, 프리 세계에서 직면한 장애물들을 헤쳐 나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미스 유니버스, 연합뉴스
2005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인 김주희는 같은 해 SBS 13기 공채 아나운서로 발탁됐다. 미스코리아 진에 걸맞은 화려한 미모, 170cm라는 큰 키, 늘씬한 몸매는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나운서들의 부흥기라고 할 수 있던 당시 흐름을 잘 탔던 김주희는 SBS의 교양 프로그램부터 예능 프로그램까지 모두 섭렵하며 다양하게 활동했다.

김주희는 처음엔 미모의 아나운서로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일요일이 좋다 – 기적의 승부사’ 출연 이후부터는 ‘힘주희‘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SBS 기적의 승부사
무시무시한 괴력과 몸 개그로 국민 MC 유재석마저 탐냈던 김주희는 요즘도 가끔 방송에서 ‘힘주희’라는 별명으로 종종 언급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김주희의 캐릭터는 다소 딱딱한 느낌이 드는 아나운서보다 부드러운 느낌을 줘 대중에게 조금 더 친근감 있게 다가갈 수 있게 했다.

약 10년간 SBS에 몸담아 열심히 일했던 김주희는 갑작스럽게 프리선언해 화제를 모았다.

김주희는 프리 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일정한 근무 속에서 매너리즘에 빠졌다. 프리랜서 방송인들을 보면서 능동적으로 방송하고자 하는 욕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입담, 센스있는 화법으로 사랑받은 김주희는 프리 선언 이후 소속사와 계약을 하는 등의 행보를 보여줬지만 이전과 같이 방송에서 자주 볼 수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MBN
그러던 중 ‘아! 나 프리해’의 합류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모았다.

김주희는 제작 발표회에서 “과거에는 ‘아나테이너’라는 이름으로 출연이 많던 흐름이 있었다. 그 상황에서 저도 프리랜서 시장으로 갈 것인가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지금은 다른 환경이 된 것 같다. 여러 채널이 많아지면서 오히려 다른 색깔을 찾아갈 수 있는 환경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힘주희 아나운서 오랜만’, ‘요즘 뭐 하고 지내셨는지 궁금했었는데 대박!’, ‘오랜만에 보는 아나운서들 많아서 좋아요ㅠㅠ’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주희는 ‘김주희의 더 러브 골프’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리틀 송혜교’라 불리던 여배우가 임신한 줄 모르고 한 행동

결혼 후 활동 중단한 배우 한지우 미스코리아 중국 진 수상하며 연예계 데뷔 현재 육아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 한지우 인스타그램 터무니없는 별명은 때론 독이 되지만, 유명 스타와 닮은 비주얼에 본인만의 매력이 합쳐졌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리틀 송혜교’라는 별명을 가진 이 여배우는 한때 청순한 미모로 많은 사랑을 받다 돌연

미용실 원장님 특혜의혹 있었던 대구 미스코리아 진의 현재 직업

미스코리아 진 출신 배우 김민경 특혜 의혹 극복하고 명품 조연으로 활약 나라의 대표 미녀를 뽑는 대회, 미스코리아는 2000년대 초까지 하나의 축제였다. 하지만 미스코리아 자체에 대한 관심이 줄며 우승자의 위상도 크게 줄었다. 그렇다면 2001년, 지상파로 중계된 마지막 미스코리아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2001년, 마지막 지상파로 중계된 미스코리아 ‘진’은 김민경이다. 출전 당시 그는

의대→미스코리아 진→하버드 졸업한 여성이 근황 전한 곳

포항과학고→의대→미스코리아 진 하버드 졸업 후 동국대 교수 재직 중 동국대 과학영재교육원 원장 겸임 중 출처 : SBS 스페셜 미스코리아 진 출신의 교수 금나나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금나나는 경북 영주의 한 시골 중학교 출신으로 당시 부모님이 모두 교사에 재직 중이었다. 금나나는 한글도 깨우치지 않은 채 초등학교에 입학한 금나나는 포항 과학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