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거짓말하면 다 공개하겠다” 청와대, 윤석열에게 제대로 선 그었다

문재인 대통령·윤석열 당선인 대립 심화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인사 관련 갈등
뉴스1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이전 문제를 두고 대립한 이후 차기 한국은행 총재 인사 과정을 두고 또 한 번 대립각을 세웠다.
특히 양측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의 임명 조율 과정에서 서로 다른 입장을 취하며 감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청와대 측에서는 지난 23일 낮 12시경 문재인 대통령이 이창용 후보자를 차기 한국은행 총재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이때 청와대에서는 해당 결정에 대해 “한은 총재 이름이 언론에 많이 나오길래 두 사람을 물어봤다. 둘 중 누구냐 했더니 이창용이라 해서 한 것”이라며 이창용 후보를 임명한 것이 윤석열 측의 의견을 반영한 결정이었다고 주장했다.
뉴스1
하지만 윤석열 당선인 측의 의견은 달랐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그런 분(이창용)을 추천하고 동의한 적 없다”라고 반박했다.
장 비서실장은 이어 청와대 측에서 정식으로 한은 총재 후보 추천을 요청하거나 당선인이 이를 수락하는 상호 간의 절차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창용 씨 어때요 하기에 내가 좋은 사람 같다 그랬다. 그게 끝이다”라며 정식 협의 절차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이처럼 윤석열 당선인 측과 청와대 측의 대립이 극에 달하면서 양쪽은 발언 수위 역시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이창용 후보의 인사 결정에 대해 “윤석열 당선인 측이 원하는 대로 해주면 선물이 돼 잘 풀릴 수 있겠다 싶었는데 당황스럽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석열 당선인 측은 “받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야 선의가 선의”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청와대에서는 “자꾸 그렇게 거짓말하면 다 공개한다”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어느 때보다 현 대통령과 차기 대통령 사이의 갈등이 심각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상황에 대해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참모회의에서 “답답해서 한 번 더 말씀드린다.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을 예방하는데 협상과 조건이 필요했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다”라며 “나는 곧 물러날 대통령이고 윤 당선인은 새 대통령이 되실 분이다. 두 사람이 만나 인사하고 덕담 나누고 혹시 참고될 만한 말을 주고받는 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라고 말하며 심경을 드러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9 슬퍼요 0

“뜻밖의 이벤트 였을까?” 문대통령이 캐스퍼를 관용차가 아닌 사적으로 구매한 이유

캐스퍼의 공개 이후 진행된 사전예약에서 상당히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사전 예약 첫날에 1만 8,940대로 현대차 내연기관모델 중 최고 기록을 세웠으며, 국산차 전체로 보면 쏘렌토와 비슷한 인기를 보였다. 최근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캐스퍼를 사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협의된 것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종의 이벤트처럼 기사화도 많이 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캐스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