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중 하나는 거짓말!”..무신사와 크림이 맞붙은 가품 논란, 결말은?

명품 브랜드 의류의 진품 여부를 두고 온라인 패션 플랫폼 1위 무신사와 리셀(되팔기) 플랫폼 1위 크림이 충돌했다. 무신사가 수입·판매한 명품 티셔츠를 네이버 자회사인 크림이 모조품(짝퉁)으로 판별하면서다. ‘100% 정품 보증’을 내세우고 있는 무신사는 크림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에서 정·가품 신뢰 문제는 업계 신뢰는 물론 존폐를 좌우할 만큼 중요한 이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