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NFT, NFT 하는데… 미술이랑 깊은 관련이 있나요?

“미 퀴즈~?” “Yes”   사소하고 아기자기한, 그래서 어디 가서 물어보긴 좀 그렇지만 알아두면 쓸모 있는 미술의 궁금증을 다룹니다.

오늘의 질문

“이제 막 미술 시장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초보 컬렉터입니다. 계속 미술 관련 기사 같은 것을 찾아보다 보면, NFT에 대한 기사들이 정말 많이 있는데요. 최근에는 LG 디스플레이에 투명 OLED로 구현한 NFT미디어 작품이 경매에서 80억에 낙찰됐다는 보도 봤고요. 도대체 미술이랑 NFT는 어떤 연관이 있는 건가요? 미퀴즈에서 알려주세요~!”

 

NFT, 그것이 알고 싶다!

요즘 미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NFT로 이야기가 흘러가곤 합니다. 매체에서도 언론에서도 온통 그 이야기뿐이니 당연한 건지도 모릅니다. 우리도 몇 번쯤 NFT나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 있습니다. NFT에 관련한 저작권 논쟁이라던가, 김환기의 NFT 작품 같은 것들 말입니다.

셀 수도 없이 많이 들으셨겠지만, NFT는 블록체인 기술의 일종으로 기존에 디지털 작품이 가지고 있던 한계점을 보완해 줄 수 있어서 미술계 특히 미디어 아티스트들에게 큰 호응이 있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로 복제가 불가능하게 만들어 원본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이었죠. 또 거래 내역이 기록에 남아 디지털 환경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일종의 투명성이라고 해야 될까요.

NFT가 디지털 미술이 가지고 있던 기술적인 한계를 극복하는 것에 일조한 것은 사실이지만, 완벽하게 안전하냐고 묻는다면 고개를 갸웃하게 됩니다. 결국 NFT니 코인이니 하는 것들 전부 가상화폐의 개념이니까요. 그리고 우리는 이것의 위험성에 대해서 어느 정도는 모두 인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 일어났던 루나 코인 사태로 가상 자산 시장 전체가 휘청이기도 했죠. 어떤 기술도 그렇겠지만, 장점과 단점이 공존한다는 것입니다.

 

불안정한 시장 VS 가능성이 높은 시장

새로운 시장이 등장하면, 보통 전문가들의 의견도 여러 갈래로 갈립니다. 이곳에서는 편의상 ‘낙관론자’와 ‘비관론자’로 구분을 해보겠습니다.

낙관론자들 주장의 핵심에는 위에서 언급한 ‘증명’이 있습니다. 이는 미술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고, 디지털 자산 전체에 대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여태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을 증명하는 일은 불가능했었는데 그걸 NFT가 해냈다는 것이죠. 증명을 할 수 있다면 사고파는 행위가 더욱 쉬워지겠죠? 현실에 실체가 있는 것과 동일한 가치를 지니게 되니까요.

비관론자들은 이런 낙관론자들의 주장에 핵심에 있는 그 증명의 가치에 반문합니다. 결국 NFT라는 것이 실제 상품이 거래되는 것이 아니라 ‘소유권’만 거래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죠. 쉬운 말로 명품 가방을 샀는데, 명품 가방은 오지 않고 명품임을 증명하는 인증서만 온다면 과연 그게 상품 가치가 있을까요? 이런 식의 거래는 잠깐의 유행뿐, 금방 지나갈 것이라는 게 비관론자들의 주장입니다.

 

미술은 결국 취향 그리고 안목

전통적으로 미술품이 자산 시장에 주목을 받아온 이유는 ‘안정성’입니다. 금과 함께 대표적인 안전 시장으로 꼽히죠. 이런 장점을 고려하려 미술품 투자를 계획하시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런 점에서 검토하면 사실 NFT는 지금 많이 불안정한 편입니다. 가격 변동의 폭도 예상보다 훨씬 크고요.

혹시 지난 2021년 거래되었던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의 첫 번째 트윗 기억하시나요? 당시 NFT로 발행되어 35억 원가량에 팔렸는데, 최근 다시 시장에 나왔다 1년 만에 6천만 원으로 하락한 사례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대중들의 관심이 떠난 결과라고 분석했죠. 그만큼 시장의 변동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NFT 미술을 작품이라기보단 ‘투자 수단’의 일종으로 여기는 시선도 많습니다. 미술품 거래의 핵심에는 결국 사는 사람의 취향과 안목이 있어야 하는데, NFT는 그렇지 못하다고 여기는 것이죠. 여러분이 생각하시기에는 어떠신가요? NFT와 미술 둘의 공생 관계가 계속 안정적으로 이어질 수 있을까요?